Tags Posts tagged with "적신호"

적신호

0 1551

신체의 작은 변화만으로도 내 몸 어딘가에 문제가 생겼음을 알 수 있습니다. 건강을 지키고 싶다면 잠깐이라도 내 몸 여기저기를 찬찬히 살펴보는 게 좋을 텐데요. 예를 들면 붉게 충혈된 눈, 갈색으로 변한 손톱 등등 대수롭지 않게 넘겨서는 안 될 변화들입니다.

그렇다고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습니다. 건강과는 관련없는 사소한 증상들도 있으니까요. 다만 오래 지속되거나 다른 증상이 동반된다면 중요한 문제일 수 있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병원으로 가세요. 우리 몸이 알려주는 건강 적신호 17가지를 소개합니다.

 

1. 40세 전에 머리가 하얗게 세는 것

이른 나이에 머리가 센다면 의학적인 이유일 수 있습니다. 40대가 되기 전에 이미 50% 정도의 머리가 세면 당뇨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2. 피부각화

딱딱한 각질이나 흠은 일반적일 수 있습니다. 어두운 색으로 나타나는 증상들은 종종 유전이 되지만 해가 되진 않으니까요. 하지만 햇볕에 타서 생기는 각질은 햇볕으로 인한 피부 손상일 수 있고 피부암의 초기 증상일 수 있습니다. 전문가에게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3. 짧은 눈썹

바깥쪽 눈썹에서 털이 빠지면 갑상선 활동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머리카락의 굵기도 얇아집니다. 치료로 회복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4. 반쯤 감긴 눈꺼풀

관능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단지 나이가 들어서나 유전 때문은 아닐 수 있습니다. 맹해 보일 정도로 너무 처져 있으면 시각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의료보험으로 혜택 받아 눈가에 주름을 제거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5. 희지 않은 눈의 흰자

일반적으로 피곤할 때나 숙취가 있을 때 또는 그냥 생기기도 합니다. 하지만 흰자가 노란색에 가까워지면 주의해야 합니다. 이 증상은 황달을 일으키는 질베르 증후군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충혈되어 분홍색을 띄는 눈”은 결막염을 뜻하고 지속될 경우 눈에 염증을 일으키니 클라미디아 검사를 받으세요.

 

6. 주름진 귓볼

귓볼이 주름지면, 심장병에 걸릴 확률이 30% 높아지고, 양쪽이 모두 그럴 경우 77%가 높아진다고 합니다. 또한 탄력이 떨어져 동맥에 영향을 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나이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나이가 들어 귓볼의 주름이 늘어날 수 있고 심장벽 역시 나이에 비례해 많이 발생하니까요.

 

7. 갈라진 입술

입술이 갈라지면 비타민 B와 아연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오랫동안 갈라질 경우에는 균에 의한 감염일 수 있습니다. 구강 치료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8. 부은 목

밤 사이 목 주변의 분비선이 붓게 되면 쉽게 알아볼 수 있지만, 갑상선종(목 앞쪽이 붓는 것)은 보다 천천히 붓습니다. 이 같은 갑상선 항진은 20~50세 여성에게 흔하게 발생합니다. 특히 눈이 돌출되고 체중 감소가 동반되면, 갑상선 항진일 확률이 더 높습니다.

 

9. 검은 피부

여름철 썬탠을 따로 하지 않았는데도 피부가 검어지면 의사에게 말해야 합니다. 흔치는 않지만 에디슨 병일 수 있습니다. 에디슨 병은 몸을 피곤하고 아프게 합니다. 물론 치료는 가능합니다.

 

 10. 피부 닭살

피부에 닭살이 생기는 것은 흔한 일입니다. 세 명중 한 명에게는 팔 부위에 닭살이 돋을 수도 있죠. 해가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신경이 쓰일 경우 유기농 바디 워시와 수분 크림을 많이 사용하세요. 또는 클레오파트라처럼 우유에 목욕하면 도움이 됩니다. 닭살이 너무 많이 도지면, 피부과에 가서 스테로이드 크림을 처방받으세요.

 

11. 허리의 군살

허리의 군살은 치매의 위험을 세 배 높이고 당뇨와 심장병에 걸릴 위험을 높입니다.

 

12. 빨간 손바닥

이는 간 질병의 초기 증상으로 어지러움과 무기력감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더 나빠지기 전에 빨리 병원에 가보는 게 현명합니다.

 

 13. 보기 흉한 손톱

손톱의 가로로 깊게 흠이 생기는 보우선(Beau’s line) 이 있으면, 질병이나 영양 부족의 표시일 수 있습니다.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또한 밖으로 휜 숟가락 모양의 손톱은 빈혈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손톱 뿌리 부분인 각피(큐티클) 부분이 연해지고, 끝에 적갈색을 띠는 손톱은 신장이 아프다는 의미입니다.

 

14. 차가운 발

발은 심장에서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따라서 발은 혈관 질환이 가장 먼저 나타나는 부위입니다. 비정상적으로 차가운 손과 발은 수족냉증의 원인인 레이노 증후군과 관련이 있습니다. 단지 양말만 신는다고 해결되진 않습니다. 몇 가지 자가면역 상태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검사를 받는 게 좋습니다.

 

<라잌스>

0 6710

몸이 좋지 않아 병원을 방문할 때면 괜히 마음이 떨리곤 합니다. 혹시 심각한 병에 걸린 건 아닌지 가슴을 졸이게 되죠. 병원에 가게 되면서 내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경우가 발생하면 건강을 위해 생활 습관을 바꿀 계기를 갖게 됩니다. 일에 바쁘다 보면 내 몸이 주는 작은 신호를 무시하기 쉽지만 경각심을 갖고난 후에는 몸에 이상이 생기는 즉시 병원에 가게 됩니다. 그동안 내가 놓친 경고 신호가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합시다. 혹시 이상 증후가 있다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거나 병원으로 바로 가보시길 바랍니다.

 

1. 수면의 질

우리가 잠을 자는 동안에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이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갑니다. 때문에 우리 몸은 휴식을 취하고 재충전할 수 있게 되죠. 하지만 불면증 환자들은 쉽게 잠들지 못하기 때문에 밤에도 코티솔 레벨이 높습니다. 결국 피로감은 더욱 쌓이고 몸은 점점 처지게 됩니다. 이는 또 다른 스트레스가 되어 몸을 더 혹사시킵니다. 충분한 잠을 잘 수 있도록 자기 전에 따뜻한 차를 마시거나 족욕 등으로 몸을 노곤하게 만든 뒤 누우면 효과적일 겁니다.

 

2. 줄어든 키

자신의 키가 162cm로 알고 있는데 나중에 보니 160~161cm로 줄어들었을 경우, 이는 신장계가 고장난 것이 아니라 골다공증으로 인해 뼈가 축소되고 있을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든다는 이유로만 뼈가 손실되는 것은 아닙니다. 칼슘과 비타민D가 부족할 경우에도 뼈가 약해질 수 있습니다. 생선, 달걀 노른자 등의 영양가 있는 음식을 섭취하고 꾸준한 운동을 통해 뼈를 더욱 튼튼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3. 피부 트러블

피부에 여드름이나 다른 피부 질환들이 자주 일어나면 제대로 피부 관리를 하지 않았거나 내 타입에 맞지 않는 제품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또는 몸이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어서 휴식이 필요하다는 경고 신호일 수도 있죠. 피부는 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에 피부가 주는 신호를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때때로 우리의 몸은 피부를 통해서 당신의 건강이 악화되었고 신경을 써야한다는 신호를 보냅니다.

 

4. 감기

거의 모든 사람들은 항상 바이러스와 박테리아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건강한 사람들은 대부분 이를 이겨내지만 감기에 잘 걸리거나 주변 사람들에게 쉽게 질병이 옮으면 면역력이 낮아졌다는 것을 뜻합니다. 이는 감기보다 더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 있고, 전염병이나 암 같은 목숨을 위협하는 병에 더 쉽게 걸릴 수 있음을 명시해야 합니다.

 

5. 복부 비만

일반적으로 비만은 건강이 좋지 못하다는 보편적인 위험 신호입니다. 비만은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요. 첫 번째는 복부비만으로, 이 유형에 속한 사람들은 허리와 배를 중심으로 살이 많이 찝니다. 또 다른 유형은 하체비만으로, 엉덩이와 허벅지 쪽에 살이 찌게 됩니다. 평균 이상으로 살이 쪘을 경우 복부비만이건 하체비만이건 체중관리를 해야겠죠. 그 중에서도 복부비만의 경우는 심장 질환을 겪을 확률이 더욱 높으니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6. 노란 소변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것으로는 소변 색깔을 체크하는 것이 있습니다. 소화를 잘 시키면 소변 색깔은 거의 투명색이 됩니다. 반대로 물을 충분히 마셨음에도 소변이 노랗게 나타날 경우에는 신장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입니다. 평소보다 수분 섭취를 많이 하고 컨디션 조절을 해야 하죠. 물을 많이 마신 후에도 소변 색깔이 계속해서 노랗게 나타난다면 의사를 찾아가 신장 확인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7. 가려움증

몸은 깨끗히 씻었는데도 온몸이 가려웠던 적이 있으시죠. 혹은 피부에 오돌톨하게 작은 반점들이 나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렇게 피부가 간지러운 것은 흔한 피부질환의 증상 중 하나입니다. 피부가 건조하거나 알레르기 반응 때문일 수도 있는데요. 가벼운 질환이라면 시간이 지나고 가라앉을 수도 있지만 정도가 심해진다면 병원으로 가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또한 간지럽다고 무작정 긁으면 피부 색소 침착이 일어나고 딱지가 생길 수도 있으니 피부 가려움의 원인을 해결하는 것이 가장 현명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

0 102
"커피, 건강에 좋을까?" 질문을 받는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그 답은 달라질 것입니다. 커피와 건강의 상관관계는 학계에서도 이미 뜨거운 논란의 대상이었는데요. 그들이 말하는 커피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요?   1. 커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