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

 

▶ 여름철 일광욕이 필요한 이유

2014년 6월.

영국의 일간지 <인디펜던트>에 여름철 일광욕 관련 기사가 하나 실렸습니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에서 20년간 약 3만 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 연구에 따르면

여름철 일광욕을 피하는 사람들은 매일 조금씩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에 비해

사망 확률이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연구에 따르면 자외선 차단제를 두껍게 바르는 것 역시 해가 된다고 합니다.

신체는 햇볕에 있는 중파장 자외선(UVB)을 이용해 비타민D3를 생성하는데,

이때 두껍게 바른 자외선 차단제가 이를 방해한다는 것입니다.

2011년 암예방연구지(Cancer Prevention Research)의 한 연구에 따르면

혈액 내 비타민D가 충분하면 햇볕으로 인한 화상이나 피부암을 이겨낼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외에 구루병, 결핵, 염증성 장 질환, 당뇨, 류마티스 관절염 등으로부터 이겨낼 수 있게 도와줍니다.

 

 

 

▶ 대한민국은 지금?

그렇다면 대한민국은 어떨까요?

최근 대부분의 한국인이 비타민D 결핍 상태이며, 그로 인한 환자 수도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는 부족한 신체활동과 야외활동 혹은 지나친 자외선 차단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피부가 노화되면서 비타민D 생성 능력이 떨어지는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손꼽힙니다.

 

 

▶ 지나친 일광욕은 오히려 독!

cm10002498

여름철 일광욕을 즐기는 이유는 실로 다양합니다.

먼저 식품 섭취를 통해 이뤄지지 않는 비타민D 합성을 통해 건강을 지키기 위한 것.

여름철 건강미 넘치는 그을린 피부를 위한 것.

때문에 적당한 일광욕은 꼭 필요한데요.

그.러.나! 자외선에 과다 노출될 경우 피부암에 걸릴 위험이 있습니다.

피부에 닿은 자외선이 피부 세포 내 DNA에 손상을 일으키는 것인데요.

일반적으로 피부색이 검은 사람일수록 자체 피부 보호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백인과 한국인의 피부암 발생 빈도를 살펴보면 백인이 10, 한국인이 1 정도라고 합니다.

평상시에도 일조량이 풍부한 우리나라에서는 비타민D 합성을 위한 의도적인 선탠은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전문가의 소견도 있습니다.

 

 

▶ 일광욕 제대로 즐기는 법

cm10001456

 

피부과 전문의들에 의하면 적당한 일광욕 시간은 약 30분 정도라고 합니다.

30분이 지나면 일광화상을 입을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당부도 곁들입니다.

자외선B가 가장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는 피하는 게 좋고,

외출할 때는 챙이 달린 모자나 소매가 긴 옷으로 햇빛을 차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보려면 외출 20분 전에 미리 발라둬야 하는데요.

지속시간을 고려해 3시간마다 한 번씩 다시 발라주는 게 좋습니다.

 

 

여름철 일광욕! 덜하거나 과해도 독이 될 수 있습니다.

적당한 일광욕으로 피부 건강을 지키세요.

 

<라잌스>

0 178
오해 1:
SPF만 있으면 완벽하다?

SPF가 들어 있는 보습제, 프라이머, 파운데이션은 피부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되지만 대부분 SPF 수치가 낮기 때문에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기에 충분하지는 않습니다. “넓은 스펙트럼”이라는 문구를 찾으세요. UVA, UVB 광선으로부터 보호해준다는 뜻입니다. 또한 SPF 수치가 30 이하라면 자외선 방지 크림을 추가로 발라주어야 합니다.

beach-455752_1280

 

잘못된 믿음 2:
SPF 100이면 100% 보호된다는 의미다?

태양에 의한 UVB 광선을 100% 보호해 주는 자외선 차단제는 없습니다. SPF 30은 97% 보호하고 SPF 50은 98% 보호해 줍니다. 미국 피부과학 아카데미(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는 적어도 SPF 30을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 하지만 태양에 민감한 피부라면 보다 높은 것을 사용해야 합니다.

TIP. 자외선 차단제를 제대로 사용하려면 몸에는 작은 유리잔만큼의 양을, 얼굴에는 동전만큼의 양을 발라줍니다. 또 2시간마다 다시 발라 주어야 합니다.

 

잘못된 믿음 3:
자외선 차단제는 흑색종 위험을 증가시킨다?

한때 자외선 차단제가 피부암의 한 종류인 흑색종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우려가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의견이 분분했는데요. 최근 호주의 한 연구에 따르면 흑색종에 걸릴 위험은 거의 없다고 합니다. 5년 동안 한 도시의 1,621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는데요. 812명에게는 매일 폭넓은 스펙트럼의 SPF 16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게 했고 나머지 809명은 일주일에 한두 번 또는 아예 사용하지 않게 했습니다. 연구가 끝난 10년 후 자외선 차단제를 매일 바른 사람들 가운데 흑색종이 걸린 비율은 절반 정도였습니다. 자외선 차단제가 흑색종을 완벽히 차단하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종양의 발생률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woman-422706_1280

 

잘못된 믿음 4:
어릴 때 자외선에 노출되면 이미 손상이 일어난 것이다?

호주에서의 연구에 따르면 25세에서 75세의 다양한 참가자들이 매일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피부암에 걸릴 확률에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브리스베인의 의학 연구 퀸즈랜드 연구소(Queensland Institute of Medical Research)의 아델 그린(Adele Green) 박사는 “자외선 차단제는 어릴 때부터 발라주는 것이 좋다”고 말합니다.

 

잘못된 믿음 5:
자외선 차단제에 알레르기가 있다?

오리건 보건 과학 대학(Oregon Health & Science University)에서 알레르기가 있다고 생각하는 11명의 사람들을 테스트 했을 때 오직 세 명만이 양성 반응이 나왔고 이들 중 두 명은 가려움 정도의 알레르기만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만약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후 피부가 갑자기 따끔거리고 아프면 자극이 있다는 것입니다. 알레르기 증상이 이틀 이상 나타날 경우 다른 성분이 포함된 제품을 사용하세요. 자신에게 맞는 자외선 차단제를 찾기 어렵다면 피부과 의사와 상담하세요.

<라잌스>

RANDOM POSTS

0 372
믿기시나요? 매일 마시는 커피에 '이것'만 넣으면  건강과 다이어트는 물론, 머리가 똑똑해지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커피에 설탕, 크림 대신 '이것'을 넣는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