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외모지상주의"

외모지상주의

외모 지상주의가 만연한 현대사회.

특히 여자를 향한 사회의 잣대는 더욱 엄격해졌는데요.

 

여기서 한 가지 질문을 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생각하는 “진짜 여자”는 어떤 모습인가요?

마르고 날씬한 여자? 아니면 풍만하게 곡선미가 있는 여자? 

어떤 답을 내렸든 상관 없습니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여러분의 답이 아니라 “진짜 여자”라는 단어니까요.

 

“진짜”라는 말은 사전적으로 ‘본뜨거나 거짓으로 만들어 낸 것이 아닌 참된 것‘을 뜻합니다.

따라서 여자와 남자뿐 아니라 동물과 음식, 사물 등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모든 것이 ‘진짜’입니다.

상상 속에 존재하는 가상의 물체가 아닌 이상 우리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진짜’에 해당되죠.

 

Midsection of woman measuring waist over white background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만약 갑자기 세상이 바뀌어 통통한 여성이 “진짜 여성”으로 여겨지는 세상이 온다면

지금껏 날씬한 몸매를 위해 다이어트를 하던 여성들은 모두 가짜 여성이 되는 걸까요?

체질적으로 살이 찔 수 없는 사람은 태어나서 평생 동안 진짜 여성이 되지 못하겠네요.

 

Exercising biceps with dumbbells

남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남자들 또한 세상 혹은 자신이 정한 기준에 맞는 몸매를 가꾸기 위해 노력합니다.

하지만 어떤 남자들은 평생을 운동하고 관리해도 신체적 한계로 목표에 도달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럼 그 남자는 평생 진짜 남자가 되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하게 되는 걸까요?

 

 

위는 최근 도브에서 나온 “진정한 아름다움”이라는 캠페인 이미지인데요.

여성의 다양한 체형을 보여주고자 한 노력이 보입니다.

하지만 사진의 여성들은 모두 잘록한 허리를 가지고 있고 피부는 매끈하며,

머리는 가지런히 정돈되어 있고 메이크업은 완벽합니다.

이런 모습이 진정한 아름다움인가요?

 

man showing thumbs down

“진짜”라는 말은 누군가 인정해줘야만 사용하는 단어가 아닙니다.

우리는 모든 ‘진짜’를 있는 그대로 수용하는 법을 배워야 하며

외적인 아름다움을 주관적인 잣대로 판단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비단 여자뿐만 아니라, 남자도 마찬가지입니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진짜”라는 개념은 벗어 버리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세상이 오기를 바랍니다.

 

<라잌스>

0 305

우리는 외모지상주의가 만연한 현대사회에 살고 있습니다.

사회는 통통하거나 비만인 사람들에게 끊임없이 다이어트를 요구하고,

그로 인해 여성들은 점점 말라가고 있죠.

이런 세상에서, 비만인 사람들은 사회의 가장자리로 쉽게 밀려나고 마는데요.

그들을 향한 사람들의 무례한 시선은 공공장소에서도 공공연하게 표출되곤 합니다.

 

맴피스 예술대학 부학장이자 사진작가인 헤일리 모리스(Haley Morris-Cafiro)는

다소 살집이 있는 편이라 평소에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꽤 의식하는 편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에게 터닝포인트가 될 만한 사건이 일어나는데요.

 

그 날 그녀는 타임스퀘어 계단에 앉아있었고,

그녀의 뒤에선 한 남자가 여자친구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모리스는 알 수 있었습니다.

그녀가 아무 행동을 취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남자는 사진을 찍는 대신, 그녀를 쳐다보면서 인상을 찌푸리고 있었단 사실을요.

 

 

이 사건은 그녀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고,

이후 그녀는 사람들의 눈을 피하는 대신 의도적으로 자세를 취하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쳐다보는지, 그 모습을 제대로 지켜보기라도 하려는 듯 말이죠.

 

모리스는 이어서 한 가지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그것은 바로 비만 여성에 대한 사회의 시선을 담는 것이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비만인 사람들에 대한 사회의 무례함을 이슈화시키고,

보다 깊은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진행되었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긍정적인 반응이 다수였지만, 부정적이거나 혹은 더 나아가 모욕적인 반응도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그녀에게 다이어트나 화장을 해보지 않겠냐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전 사람들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 지 상관없습니다. 전 제 몸을 사랑하거든요.”

 

 

 

우리 중 어느 누구에게도 남의 신체에 간섭할 권리는 없습니다.

혹시, 우리도 무의식 중에 누군가에게 무례한 시선을 던지지는 않았을까요?

한 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듯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

0 74
올 여름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드라마 W를 기억하시나요? 드라마를 본 분들이라면 이 그림이 굉장히 낯익을 텐데요. 따뜻한 감성을 녹여낸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의 작품들입니다. 드라마에서는 퍼엉 작가의 일러스트북 '편안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