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샴푸"

샴푸

0 2468

찰랑거리는 긴 생머리는 모든 여자들의 로망이자 남자들의 이상형 리스트에 꼭 들어가는 조건이죠. 하지만 샴푸 광고에서나 볼 법한 찰랑거리는 긴 생머리를 가진 여자는 그리 많지 않은데요. 건강하게 머리카락을 기르기란 정말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길고 건강한 머릿결을 가질 수 있을까? 지금부터 그 답을 알려드립니다.

 

 

1. 인내심을 길러 주세요.

머리카락을 기르는 데는 꽤 많은 시간이 걸립니다. 애슐리 올슨(Ashley Olsen)이 비대칭 헤어스타일을 허리 아래까지 기를 수 있게 도움을 줬던 연예인 헤어 스타일리스트인 마크 타운센드(Mark Townsend)는 “머리카락은 한 달에 0.6cm에서 최대 1.2cm만 자란다. 머리를 길게 기르기 위해선 머릿결이 매우 건강해야 하고, 끝이 갈라진 가닥이 많지 않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요는, 인내심을 길러야 한다는 거죠.

 

2. 가위에게 도움 받으세요.

잘라 준다고 해서 머리카락이 더 빨리 자라는 건 아니지만 갈라진 머리카락 끝 부분을 건강하게 보이게 하고 머릿결이 더 이상 상하지 않도록 막아 줍니다. 타운센드는 “10주에서 12주에 한 번씩 머리카락의 0.5cm 정도는 잘라줘야 한다”고 말합니다.

 

3. 컨디셔너를 쓰세요.

타운센드는 “머리가 젖어 있을 때 컨디셔너를 해 주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말합니다. 염색이나 열을 가해 스타일링을 하게 되면 머리카락 밑부분부터 점점 가늘어지게 됩니다. 컨디셔너는 두피의 바깥부분에 있는 단백질과 지질을 새로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고 두피를 감싸 더 이상의 손상이 없도록 막아줍니다. 머리카락을 길고 건강하게 기르는 데 큰 역할을 하죠.

 

4. 샤워할 때마다 매번 샴푸하지 마세요

타운센드는 여성들이 샤워를 할 때마다 샴푸를 한다는 것을 알고 무척 놀랐다고 합니다. 이건 머리에 매우 안 좋은 습관이라고 해요. 특히 머리를 기르려고 할 때는 샴푸를 가능한 피하는 게 좋은데요.

샴푸는 두피의 먼지를 씻어내주지만 이때 머릿결을 부드럽게 해주는 천연 오일 성분까지 빠져 나가게 됩니다. 샴푸가 꼭 필요한 경우에는 두피에 거품을 일으키는 정도로 가볍게 하고 거품이 머리카락 아래로 자연스럽게 흘러내리게 한 다음 물로 헹궈주는 게 좋다고 합니다. 너무 빡빡 문지르지 마세요.

 

5. 일주일에 한 번은 오일 또는 마스크 트리트먼트를 하세요.

어깨나 다른 부분에 닿는 머리카락은 몇 년이나 기른 것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컨디셔너보다 더 높은 기능의 트리트먼트를 해줘야 합니다. 타운센드는 매주 모이스쳐 기능이 있는 마스크나 오일을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습니다.

타운센드는 고객들에게 직접 만든 천연 오일 트리트먼트를 나누어 준다고 하는데요. 그 레시피는 다음과 같이 아주 쉬워요. 한 컵의 코코넛 오일과 아몬드, 마카다미아, 조조바 오일 각 한 스푼만 넣어주면 끝이랍니다.

오일은 머리에 찌꺼기를 남기기 때문에 머리에 바른 후 10분동안 방치한 다음 샴푸와 컨디셔너를 해주면 됩니다. 타운센드는 오일이 머리카락의 지방산을 채워주고 샴푸로 씻어내면 지방산이 머리카락에 흡수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케이트 보스워스, 애슐리, 메리 케이트 올슨 등이 이 방법을 애용한다고 하네요.

 

6. 소중한 것을 다루듯 빗질하세요.

3

머리를 계속해서 빗으면 머릿결에 물리적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타운센드는 “젖은 머리를 빗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이 위에서 아래로 빗지만 이 경우 머리카락이 잘 엉킬 수 있고 때문에 머리카락이 많이 뽑히기도 한다고 해요. 때문에 아래 부분에서 위로 올라가는 방식으로 머리카락을 빗어주는 게 정답이라고 합니다.

 

7. 면으로 된 베개 커버는 버리세요.

타운센드는 베개 커버를 새틴으로 바꾸라고 합니다. 표면이 부드러워 머리카락에 마찰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하네요. 아침에 일어날 때 찰랑거리는 머릿결을 만나도 싶다면 고민해보세요.

 

8. 수건으로 머리를 감싸지 마세요.

타운센드에 의하면, 수건으로 머리를 감쌀 경우 머리가 많이 손상된다고 해요. 머리카락이 타월의 직물에 걸리고 특히나 얼굴 주위의 작고 약한 머리카락들은 더욱 손상되기 쉽다고 합니다.

 

9. 가르마를 바꿔주세요.

드리운 머리를 할 때마다 머리카락의 모양을 유지하는데 도움이 되는 손쉬운 방법입니다. 이런 식으로 하면 머리카락이 손상 없이 강하게 자랄 수 있습니다.

 

10. 샤워 후에는 차가운 물로 린스를 하세요.

1

타운센드는 이렇게 하면 머리가 자라고 긴 머리를 오랫동안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 차가운 물은 머리카락 바깥 부분을 보다 부드럽게 가라앉혀 주기 때문에 수분 손상과 엉킴, 열에 의한 손상을 막아 준다고 해요. 몇 초 동안만 헹궈주면 됩니다. 머리를 감을 때마다 이 과정을 꾸준히 해주면 놀라운 변화를 느낄 수 있을 거라고 하네요.

<라잌스>

0 14576

외출하기 전 패션이나 메이크업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습니다. 바로 헤어 스타일링이죠. 긴 생머리, 부드럽게 컬이 들어간 머리, 이마를 훤히 드러낸 머리 등 나만의 개성을 드러내는데 헤어 스타일링이 빠질 수는 없는데요. 머리를 다양하게 스타일하며 꾸미는만큼 두피부터 모발까지 꼼꼼하게 관리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혹시 일상 생활에서 당신의 머리 결을 망치는 습관은 없는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1. 헤어 드라이기를 너무 바짝댄다.

헤어 드라이기를 사용할 때 반드시 노즐이나 확산기를 사용하세요. 그리고 드라이기는 머리에서 떨어져 들어야 합니다. 너무 가깝게 대고 있으면 머리가 꼬불꼬불하게 탈 수 있기 때문이죠. 만약 드라이어에 노즐이 없으면 드라이어를 적어도 10cm 이상 떨어트리고 사용하세요.

 

2. 머리를 완전히 말리지 않는다.

아직 머리에 물기에 남아 있다면 드라이어를 놓지 마세요. 머리카락에서 물이 바닥으로 떨어지고 있다면 드라이어를 사용해 머리를 바짝 말려 주세요. 젖은 머리로 밖으로 나가게 되면 물기가 마르는 과정에서 머리가 굽거나 곱슬곱슬해지는 등 모양이 바뀔 수 있습니다.

 

3. 고데기 사용 전에 헤어스프레이를 뿌린다.

여성들이 고데기와 같은 기구를 사용할 때 하는 가장 큰 실수 중 하나가 고데기를 대기 전에 헤어 스프레이를 그 부분에 뿌리는 겁니다. 헤어 스프레이는 알코올을 포함하고 있어서 헤어 스프레이를 뿌린 머리에 열을 가하게 되면 머리가 너무 건조해지거나 정전기가 발생하고, 또한 컬이 풀리게 됩니다.

 

4. 항상 업스타일을 한다.

좀 더 풍성한 헤어를 위해 여성들은 자주 업스타일을 즐기곤 하는데요. 하지만 매일 머리를 올리게 되면 머리 뿌리 부분에 스트레스를 줄 수 있습니다. 이는 탈모의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5. 머리를 너무 타이트하게 땋는다.

머리를 땋을 때 너무 타이트하게 따게 되면 머리 결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특히 머리가 젖은 상태에서 땋는 스타일링을 하게 될 경우 머리에 더 큰 무리를 줄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6. 염색에 너무 의존한다.

젊은 세대의 경우 머리를 밝고 화사하게 만들기 위해 염색을 하기도 하고, 연세가 지긋한 부모 세대는 하얗게 센 부분을 감추려고 부분염색을 하죠. 하지만 염색은 머리결을 건조하고 푸석푸석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너무 자주 브리지나 염색을 하지 말고 가끔씩 활력을 주는 정도만 하는 것이 좋습니다.

 

7. 수건으로 비벼 말린다.

곱슬한 컬이 들어간 머리카락을 타월로 닦아 말리는 것은 머리카락 끝을 갈라지게 만듭니다. 수건으로 말리는 것보다 극세사 타월이나 부드러운 티셔츠로 닦는 것이 더 좋습니다. 티셔츠의 경우 머리와의 마찰력이 적어 오히려 낫습니다. 또한 머리를 비벼 말리는 것보다 톡톡 두드리듯이 말려야 자극이 덜합니다.

 

8. 완전히 말리지 않은 상태에서 고데기를 사용한다.

성미가 급한 사람들은 머리를 완전하게 말리지 않고 고데기를 사용하는데요. 이는 머리 결에 손상을 줄 뿐만 아니라 머리에 보기 좋게 컬을 넣는 데에도 효과가 좋지 않습니다. 때문에 머리카락을 바짝 말린 후에 고데기 등의 열 도구를 사용하세요.

 

9. 면 베개를 이용한다.

잠을 자게 될 때 되도록이면 실크나 새틴 소재의 부드러운 베갯잇을 이용하세요. 머리결을 보드랍게 보호하는데 좋습니다. 면으로 된 베갯잇은 마찰을 일으키면서 머리 결을 손상시키고, 곱슬곱슬하게 만들죠.

 

10. 젖은 머리일 때 고무줄로 묶는다.

아침에 서둘러 나가야할 때, 머리가 아직 젖어있는데도 머리를 올리거나 말꼬리처럼 만드는 등 스타일링에 집중하는 여성들도 많은데요. 하지만 고무줄은 젖은 머리의 가장 큰 적입니다. 머리 결에 스트레스를 주는데다 까칠하게 손상시키기도 합니다.

 

11. 컨디셔너를 생략한다.

어떤 사람들은 헤어 컨디셔너가 머리를 무겁게 누르는 것 같아서 사용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는 자신에게 맞지 않는 컨디셔너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컨디셔너는 건강한 머리 결 유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컨디셔너 사용 후에는 충분히 헹궈주세요.

 

12. 스타일링 제품을 과용한다.

헤어젤이나 포마드, 헤어왁스 등의 스타일링 제품은 멋진 머리 모양을 만드는데 꼭 필요합니다. 그러나 너무 많이 사용하면 머리 결에 부담을 주게 되고, 머리가 쉽게 기름지게 됩니다. 처음부터 많은 양을 사용하지 말고 조금씩 바르면서 스타일링하다가 부족하면 그때 소량씩 추가해서 사용하세요.

 

13. 잘못된 제품을 사용한다.

다양한 헤어제품이 시판되고 있는데요. 그 중에는 머리를 빳빳하고 건조하게 만드는 성분인 황산이 들어있기도 합니다. 머리 결을 건강하고 촉촉하게 유지하고 싶다면 샴푸의 성분을 잘 파악해 사용하세요. 또 너무 과하게 샴푸를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샴푸 사용 후에는 꼭 충분히 헹궈내야 한다는 점을 명심하세요.

<라잌스>

RANDOM POSTS

0 60
    와인 한 잔, 두 잔, 세 잔! 와인 3잔을 비운 사람들의 표정을 보신 적 있나요? 힘든 하루 끝, 웃음이 필요한 분들에게 단 3잔의 와인을 추천하고 싶은데요.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