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빌게이츠"

빌게이츠

옛날 사진을 들춰보면
잊고 있던 기억들이 하나 둘 떠오릅니다.
친구와 싸워서 뾰루퉁했다거나
달달한 연애를 하고 있어서 정말이지 행복했다거나.
이처럼 사진은 실로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요.

지금부터 소개해드릴 사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디에서도 쉽게 볼 수 없었던 이 사진들은
역사 속 인물들과 사건들에 관한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줍니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어쩌면 오랫동안 알 수 없었을!
역사 속 이야기들을 사진으로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1. 찰리 채플린과 알버트 아인슈타인

1931년, 채플린이 자신의 첫 유성영화인 ‘도시의 불빛(City Lights)’ 초연에
아인슈타인을 초대하면서 이뤄진 만남입니다.

 

2. 스티븐 호킹과 그의 신부 제인 와일드

아름다운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가 궁금하신 분들은 영화 ‘사랑에 대한 모든 것’을 보세요!

 

3. 영화 ‘ET’ 세트장에 함께 있는 스티븐 스필버그와 드류 배리모어

흥행의 귀재,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탑스타로 성장한 드류 배리모어의 모습입니다.

 

4. 영화 ‘오리지널 스타워즈’ 배우들

영화 촬영이 시작되기 전, 캐스팅된 배우들이 함께 찍은 사진입니다. 스타워즈 시리즈의 전설들이죠.

 

5. MGM 로고 제작 시 직접 사자의 울음소리를 녹음하는 모습

또 한 가지! 시기 별로 로고에 출연한 사자 모델도 바뀌었답니다~ +_+

 

6. 고등학교 농구팀에 소속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

이 소년이 후에 미국 대통령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7. 1977년, 과속 운전으로 머그샷을 찍은 빌 게이츠

23살의 빌 게이츠, 당시 그가 몰던 차는 포르쉐911. 그나저나 표정이 참.. 밝죠?

 

8. 1981년, 창문 밖으로 뛰어내리려는 청년에게 말을 건 무하마드 알리

 

9. 1969년, 지미 핸드릭스와 믹 재거

최고의 기타리스트 중 1명인 지미 핸드릭스와 롤링스톤즈의 믹 재거! 지미 핸드릭스는 믹 재거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걸로 알고 있는데요.. 그래서인지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은 다소 생소하네요.

 

10. 마돈나, 스팅, 투팍

팝, 락, 힙합. 전혀 다른 장르의 음악을 하는 세 사람이 모였습니다. 과연 어떤 얘기를 나눴을까요?

 

11. 1958년, 축가 중인 폴 매카트니, 존 레논, 조지 해리슨

세 사람이 불러주는 축가라니! 상상만 해도 좋네요.

 

12. 1963년 롤링스톤즈

1963년은 롤링스톤즈가 데뷔 싱글 앨범을 발매했던 해네요.

 

13. 1980년 미식축구 클럽의 치어리더로 변신한 로빈 윌리엄스

영화 ‘미세스 다웃파이어’가 생각나네요. 물론, 그보다 더 충격적이긴 하지만..

 

14. 1993년, 일라이저 우드와 맥컬리 컬킨

영화 ‘나 홀로 집에’로 알려진 맥컬리 컬킨과 영화 ‘반지의 제왕’에서 호빗 역할을 맡은 일라이저 우드.
비슷한 시기에 아역 배우로 데뷔했으며, 스릴러 영화 ‘좋은 아들’에 함께 출연하면서
친구가 됐다고 하는군요.

 

15. 세계 2차대전 복무 중인 엘리자베스 여왕

엘리자베스 여왕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 군인 신분이었답니다.

 

16. 춤추는 이소룡

안경을 끼고 있으니까 이미지가 확 달라지네요. 역시, 안경의 힘이란…

 

17. 1991년, 컴퓨터의 미래에 관해 이야기하는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사뭇 진지하죠? IT업계의 두 영웅이 진지하게 토론을 나누는 모습입니다.

 

18. 월트 디즈니의 미키마우스 초기 스케치

이 모습도 귀여운데요? 월트 디즈니는 동심을 간직한 사람인가 봅니다.

 

19. 세계 최초 컴퓨터 중 하나인 미국의 에니악

저 많은 부품들이 지금은 작은 본체 속에 다 들어간다는 거! 정말 대단하죠?

 

20. 1937년, 골든 게이트 브리지 건설 장면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일명 금문교의 건설 당시 모습입니다.

 

21. 바나나를 처음 본 노르웨이 사람들

1905년 촬영된 사진입니다. 이때부터 바나나가 불티나게 팔렸겠죠?

 

22. 체 게바라와 피델 카스트로

쿠바 혁명의 아이콘, 체 게바라와 피델 카스트로의 모습입니다.

 

23. 1939년, 러시모어산 건설현장

미국 역사 상 가장 위대했던 대통령 4명의 두상이 조각돼 있는 곳입니다.

 

24. 1880년, 에펠탑 건설 현장

 

25. 존 F. 케네디를 만난 젊은 빌 클린턴

두 정상의 만남이네요.

 

26. 1967년, 보스톤 마라톤 대회 풍경

당시 보스톤 마라톤 대회에서는 여성이 달릴 수 없었습니다.
주최측은 어떻게든 그녀를 막으려고 했지만
강단 있는 캐서린 스위처가 처음으로 대회를 완주한 여성이 되었습니다.

 

27. 트랜스미터 옆에 앉아있는 미국의 전기공학자, 니콜라 테슬라

니콜라 테슬라는 에디슨 회사에서 일했던 전기공학자입니다.
어느 날, 더 뛰어난 시스템을 발견하고 에디슨에게 알렸지만
에디슨의 강한 고집으로 인해 회사를 박차고 나오게 되죠.
사진 속의 거대한 기구는 소리를 전기 에너지로 바꿔주는 트랜스미터입니다.

 

28. 세계 2차대전 당시 새 신발을 받은 오스트리아 소년

전쟁의 아픔을 새 신발이 생겼다는 환희로 씻어봅니다. 어찌나 행복해 보이는지..

 

29. 1936년, 군중 속에서 나치 경례를 거부한 한 남자의 모습

 

<라잌스>

0 1104

성공하는 사람은 정해져있다고 생각하시나요? 하지만 성공은 저절로 찾아오는 것이 아닙니다. 노력이 필요하죠. 아리스토텔레스(Aristotle)는 “뛰어난 일은 행동이 아니고 습관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여기 성공을 이뤄낸 9명의 주말 습관이 있습니다. 그들은 주말에도 평일과 같은 일들을 하곤 했습니다.

 

1. 로버트 아이거(Robert Iger) : 일찍 일어나기

Pretty brunette stretching in bed at home in the bedroom

월트디즈니 CEO인 그는 매일 아침 4시 30분에 일어나지는 않습니다. 단, 성공한 사람들은 일요일 오후 2시까지 침대에 있지도 않죠. 연구에 따르면 일어난 후 2시간 반에서 4시간 정도가 두뇌가 가장 맑은 시간이라고 합니다. 주말에 일찍 일어나서 다른 사람들보다 먼저 시작하세요.

 

2. 벤자민 프랭클린(Benjamin Franklin) : 계획 세우기

벤자민 프랭클린은 매일 아침 자신에게 “오늘 할 일”에 대해 물었습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하루의 목표를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주말도 예외는 아닙니다. 물론 주말은 (계획성 있고 목적성을 가진) 원기 회복을 위한 시간이 될 수도 있습니다.

 

3. 티모시 페리스(Timothy Ferris) : 멀티 태스킹 하지 않기

조깅을 하면서 가족에게 전화를 걸고 SNS 글을 보면서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경우가 있죠.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멀티 태스킹이 효율성을 떨어트린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나에만 집중하세요. 유명 작가인 페리스는 생산성과 성취도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하루에 최대 두 가지 목표나 일만 할 것을 권합니다.

 

4. 스티브 잡스(Steve Jobs) : 우선 순위 정하기

주말은 잊혀진 작은 일들을 자신에게 되새기게 해주는 시간입니다. 일과 가정 간의 균형을 점검하고, 필요할 경우 리셋해야 합니다. 친구, 자녀 또는 배우자와 함께하는 시간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현재 미국 대통령조차 가족과 함께 저녁을 먹기 위해 시간을 냅니다.

 

5. 워렌 버핏(Warrant Buffet) : 취미활동 하기

Young man taking photo with professional digital camera, focus on hand and lens

20세기 가장 성공한 투자자로 알려진 워렌 버핏은 남는 시간에 우쿨렐레 연주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죠. 골프를 치는 것도 네트워킹이나 사업 기회를 찾기 위한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메릴 스트립처럼 뜨개질을 하거나 조지 부시처럼 오일 페인팅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혼자 하는 취미도 창조성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줄여 성공에 도움을 줍니다.

 

6. 오프라 윈프리(Oprah Winfrey) : 명상하기

포브스가 2013년도 가장 영향력 있는 유명인사로 선정한 오프라는 하루에 두 번, 20분동안 명상하는 시간을 가지곤 합니다. 명상은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생산성과 창의성을 높이며 웰빙생활에 꼭 필요한 습관입니다. 주말은 잡일을 처리하고, 운동, 가족과의 시간, 지인과의 만남 등으로 인해 주중보다 더 바쁠때가 있습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평일에도 주말에도 명상의 시간을 갖습니다.

 

7. 빌 게이츠(Bill Gates) : 돌아보기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성공도 좋지만 실패의 교훈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매일 뒤돌아보고 주말은 한 걸음 물러나 지난 주의 교훈을 생각하고 보다 나은 다음 주를 만들기 위해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시간입니다.

 

8. 리차드 브랜슨(Richard Branson) : 나누기

Portrait of happy volunteer holding tshirt with friends disucssing in background

백만장자 기업가인 리차드 브랜슨은 “건강, 가난, 보존, 기후 변화 같은 주제들에 정신을 집중하면 사고 능력이 다시 활성화되고 원기가 회복된다”고 말합니다. 성공한 사람들은 “나눠서 가난해진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톰 콜리(Tom Corley)는 “부자들의 습관: 부자들의 일상 성공 습관”이라는 책을 쓰기 전에 5년 동안 부자들을 연구했습니다. 그 결과 73%의 부자들이 매달 다섯 시간 이상을 자원봉사에 사용한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나눔을 실천하는 것만큼 스트레스를 줄이고 시야를 넓혀주는 일은 또 없습니다.

 

9. 잭 도시(Jack Dorsey) : 다음주 준비하기

트위터와 스퀘어 공동 창업자인 잭 도시는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하루 16시간 일하기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그는 “토요일에는 하이킹을 하고 일요일에는 되돌아보고 피드백과 함께 다음 전략을 생각하고 다음주를 준비한다”고 말합니다. “성공한 사람들이 주말에 하는 일”이라는 책을 낸 로라 밴더캄(Laura Vanderkam)은 “성공한 사람들에게 주말은 비밀 무기다”라고 말합니다.
<라잌스>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Bill Gates)는 독서가로도 잘 알려져 있는데요. 그는 읽은 책들 중 기억에 남는 책은 자신의 블로그인 게이츠노트(gatesnotes)를 통해 소개해 왔습니다. 2014년에도 마찬가지로 기억에 남았던 책 5권을 추천했습니다. 비즈니스와 경제학 서적이 주를 이루고 있네요.

빌 게이츠가 추천한 2014년 최고의 경영도서를 소개합니다. 특히 월 스트리트에서의 모험이나 불평등에 관한 논쟁에 관심이 있거나 아시아의 놀라운 경제 발전에 호기심을 느낀다면 빌 게이츠가 읽은 책을 2015년 도서 목록에 추가해보세요.

 

1. 비즈니스 어드벤처(Business Adventures, John Brooks)

Bill Gates

fortune.com

‘비즈니스 어드벤처’는 존 브룩스의 1969년작으로, 빌 게이츠가 가장 좋아하는 경영서적입니다. 이 책은 기자 출신 존 브룩스가 미국 주간지 ‘뉴요커’에 쓴 각종 경영사례 가운데 12개를 묶어 만들었는데요. 비즈니스 세계를 이해하는데 필요한 이론과 전략을 담고 있습니다. 출간 후 반세기가 지났지만 세계적 경영자들이 추천하고 칭찬할 만큼 이 책에 담긴 내용이 현재의 비즈니스에도 통하는 부분이 많다고 합니다. 이 책은 출간 직후인 1971년 절판됐다고 하네요.

빌 게이츠는 지난해 월스트리트저널 기고문에서 “지난 1991년 워렌 버핏이 추천하고 빌려줬지만 20여년이 지난 지금도 돌려주지 않고 있으며, 자신이 읽은 경영서 가운데 최고”라고 극찬한 바 있습니다. 2014년에는 제록스 편을 새로 읽었다고 합니다.

빌게이츠의 ‘비즈니스 어드벤처’ 감상평은 그의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 21세기 자본(Capital In The Twenty-First Century, Thomas Piketty)

빌게이츠가 선정한 “2014년 기억에 남는 책”

프랑스 경제학자 토마스 피케티(Thomas Piketty)의 저서인 ’21세기의 자본(Capital in the Twenty-First Century)’은 자본주의의 불평등 문제를 비판하여 세계적인 논란을 일으킨 바 있는 베스트셀러입니다. 이 책은 상세한 데이터와 이론을 바탕으로 소득 격차와 경제 성장 등 격차 문제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돕습니다.

빌 게이츠는 피케티의 고찰에 대해 일부 정책적 처방 등에는 우려가 있으나 정부가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는 궁극적 결론에는 상당히 공감하고 있습니다. 특히 피케티의 연구가 현명한 사람을 부와 소득 격차 연구에 유치시킬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빌게이츠의 ’21세기 자본’ 도서평 바로가기

 

3. 아시아의 힘(How Asia Works, Joe Studwell)

빌게이츠가 선정한 “2014년 기억에 남는 책”

지속적인 경제 성장에 관해서라면 지구 상에서 아시아보다 더 성공한 곳은 없을 텐데요. 아시아에서 20년을 기자로 생활한 조 스터드월(Joe Studwell)은 방대한 그의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그의 책 ‘아시아의 힘(How Asia Works)’에서 중국과 일본, 대만, 우리나라와 같은 아시아 국가들이 어떻게 고도 성장을 했는지를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이 책이 특히 농업에 대한 항목의 통찰력이 놀라우며, 빌게이츠 재단 농업 관련팀 전체에서 얻을 수 있는 양에 달하는 고찰이 가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아시아의 경제 모델이 아프리카에도 접목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았다고 합니다.

빌게이츠의 ‘아시아의 힘’ 도서평 바로가기

 

4. 로지 효과(The Rosie Effect, Graeme Simsion)

빌게이츠가 선정한 “2014년 기억에 남는 책”

빌 게이츠의 독서 리스트에서 유일한 소설책인 ‘로지효과(The Rosie Effect)’는 전작 ‘로지 프로젝트(The Rosie Project)’에 이어 돈 틸만(Don Tillman)이 로지(Rosie)와 결혼 후 겪게 된 세상과 결혼 생활에 대한 모험을 다루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이 책은 지금까지 읽은 소설 중에서도 재미와 동시에 인간관계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한 작품”이라며 “인간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 하는지에 대해 깊이 생각하게 되었다”고 평했습니다.

빌게이츠의 ‘로지 효과’ 도서평 바로가기

 

5. 문명세계 만들기(Make the Modern World: Materials and Dematerialization, Vaclav Smil)

빌게이츠가 선정한 “2014년 기억에 남는 책”

경제학자인 바츨라프 스밀(Vacalv Smil)의 저서는 매년 빌 게이츠의 반드시 읽어야 할 책 리스트에 포함됩니다. 올해는세상을 만들기 위한 실리콘이나 나무, 플라스틱, 시멘트 같은 재료 사용에 관한 견해를 다룬 ‘문명세계 만들기(Making the Modern World)’를 추천했습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수많은 데이터를 이용해 인간은 지금보다 훨씬 적은 양의 재료로도 물건을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음을 증명하면서 재료 낭비를 지적하고 있는데요. 빌 게이츠 역시 서평을 통해 만일 누군가 재료가 적다고 불평한다면 이 책을 보내주라고 말했습니다.

빌게이츠의 ‘문명세계 만들기’ 도서평 바로가기

<라잌스>

0 14399

크게 성공한 사람들은 매일 일찍 일어나서 다른 사람들이 일어나 커피를 마시기 전에 세상을 정복한다는 말이 있는데요. 성공한 사람들은 아침 뿐만 아니라 다른 시간들도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성공한 사람들이 잠들기 전에 꼭 하는 비밀이 있다고 하는데요.

크게 성공한 사람들이 생산적인 내일을 만들기 위해 매일 밤 잠들기 전 꼭 하는 습관 6가지를 알아볼까요?

 

1. 한 시간 동안 책을 읽는다

빌 게이츠(Bill Gates)는 열렬한 독서광입니다. 매일 밤 잠들기 전 한 시간동안 그는 정치부터 최근 이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광범위한 주제의 책을 읽는다고 합니다.

독서를 통해 새로운 지식얻는 것은 물론 매일 책을 읽으면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기억력을 향상시켜줍니다. 2009년 에섹스(Essex) 대학의 한 연구에 따르면, 하루 6분 정도의 독서량만으로도 68%까지 스트레스 지수를 감소시킨다다고 합니다.

또한 밤에 읽는 좋은 책은 오랫동안 두뇌 건강을 유지시킬 수 있다고 하네요. 매번 책을 읽을 때마다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이죠. 영국의 한 연구에서는 독서 등으로 정신을 자극하는 사람들은 나이가 듦에 따라 평균 32%가 기억력 감퇴를 줄여준다고 밝혔습니다.

 

2. 플러그를 빼놓는다

허핑턴포스트의 창시자 아리아나 허핑턴(Arianna Huffington)은 잠자기 전에 전화기를 다른 방에 두어서 잠들 때 방해가 안되게 한다고 합니다.

하버드대 수면의학 교수인 찰스 차이슬러(Charles Czeisler) 박사는 휴대폰 스크린의 밝은 빛은 우리 신체 수면 리듬을 자극하고 방해한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몸이 낮시간이라고 잘못 인식하기 때문이라네요. 밝은 빛이 우리 뇌에 메시지를 보내 수면 유도 물질 분비를 방해하여 잠들기 어렵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3. 산책을 한다

버퍼(Buffer)의 바쁜 CEO는 잠들기 전 상쾌하게 산책하는 것을 즐긴다고 하는데요. 산책은 업무와 관련된 그의 생각들을 꺼버리고, 천천히 피곤함을 느끼는 단계로 이끈다고 합니다. 산책하는 일상이 스트레스로 가득한 하루를 날려버리는데 가장 최고의 방법이 될 것이라 장담했습니다.

매일하는 산책은 건강 상의 이유로도 확실히 혜택이 있는데요. ?한 연구에 따르면 산책은 창의성을 증가시키는데도 도움을 줍니다. 산책을 하는 중에 마음과 정신이 차분해지면 아이디어가 자유롭게 흘러나올 수 있다는 것이죠. 오랫동안 해결하지 못한 어려운 문제를 갖고 있다면 밤 산책을 해보세요. 창의적인 해결방법을 알려줄지도 모릅니다.

 

4. 명상을 한다

그동안 미디어에 출연한 전문가들은 규칙적인 명상을 오랫동안 얘기해 왔는데요. 오프라 윈프리를 빼놓을 수 없겠네요. 그녀는 바쁜 와중에도 항상 명상하는 스케줄을 지켜오고 있다고 합니다. 하루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집중적인 명상이 큰 도움이 된다고 하네요.

명상이 실제로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꾸준히 논쟁이 있어 왔습니다. 하지만 2014년의 한 연구는 1만9,000명을 통한 임상실험을 통해 명상이 스트레스와 분노, 절망 그리고 고통을 줄여주는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더 이상 명상의 효과에 대해 왈가왈부 토론을 벌일 일은 없겠네요.

 

5. 창의적 발상을 한다.

때로 한밤의 고요함은 낮보다 오히려 창의적 발상을 하기에 좋은 시간이 됩니다.?세계적 디자이너 베라 왕은 2006년 포춘 기고문에서 잠들기 전에 상당한 시간을 머리로만 디자인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밤 시간이 창의적 발상에 훨씬 좋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심지어 하루 일과를 마치고 피곤한 밤이라도 말이죠.?알비온 대학(Albion College)의 연구에 따르면, 창의적인 통찰력을 요구하는 업무는 하루 중 최상이 아닌 시간 동안에 더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만약 아침형 인간이라면 가장 창의적인 아이디어는 잠들기 직전이 좋을 것입니다. 연구원은 사람들의 정신은 대부분 밤에 덜 절제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밤 시간이 창의적인 발상에 좋다고 주장합니다.

 

6. 다음날을 계획한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American Express) CEO 케네스 쉬놀트(Kenneth Chenault)는 잠자기 전에 다음날 이뤄야 할 세가지 일을 계획합니다. 그는 다음날 아침에 일찍 일어나 전날 계획한 일을 즉시 실행해 왔다고 합니다.

90년대 초의 한 연구가 쉬놀트의 일정관리 계획에 집착하는 것이 좋은 선택임을 지지하고 있는데요. 연구원들은 고등학교 때부터 대학을 마칠 때까지 4년 간 학생그룹을 추적 연구했습니다. 이들은 학생들이 고등학교에서 시간 관리 능력과 4년 후를 비교했는데요. 학생들은 시간 관리 능력이 놀랍도록 좋아졌고, 좋은 성적도 받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결국 시간 관리 및 계획을 하는 것은 학교 성적에도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확인되었네요.

 

<라잌스>

RANDOM POSTS

0 385
믿기시나요? 매일 마시는 커피에 '이것'만 넣으면  건강과 다이어트는 물론, 머리가 똑똑해지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커피에 설탕, 크림 대신 '이것'을 넣는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