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봄"

0 3130

‘봄’을 느낄 수 있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살랑살랑 불어오는 따뜻한 바람과 조금은 가벼워진 옷차림, 그리고 파릇파릇한 새싹과 함께 피어나는 예쁜 봄꽃을 보며 우리는 ‘봄이 왔구나!’를 느낄 수 있습니다. 날씨가 점차 풀리기 시작하면서 여러 봄꽃들이 수줍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데요.

봄꽃의 만개에 맞춰 전국 각지에서는 봄맞이 다양한 꽃축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봄꽃 종류가 많은 만큼 각각 축제들이 특색을 보이는데요. 가족과 친구들과 연인과 함께 가면 좋을 2015년 전국의 봄꽃 축제를 소개합니다.

 

광양매화축제 2015

▶ 매화 : 광양매화축제 (3/14~3/22)

매화는 잎보다 꽃이 먼저 피기 때문에 다른 나무보다 일찍 꽃이 핍니다. 때문에 우리가 가장 먼저 맞이하는 축제는 바로 전라남도 광양시의 광양매화축제입니다. 흐드러지는 매화의 모습은 굽이쳐 휘돌아 흐르는 섬진강과 어울려 절경을 이룹니다. 매화향이 가득한 매실의 본고장 광양은 매년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대표 봄꽃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올해는 특히 전통예술 공연 등도 함께 열어 더욱 멋스러운 축제가 펼쳐질 것이라고 합니다.

 

에버랜드 튤립축제 2015

▶ 튤립 : 에버랜드 튤립축제 (3/20~4/26)

에버랜드하면 여러 짜릿한 놀이기구들이 생각나실 겁니다. 하지만 봄이 되면 에버랜드는 색다른 매력을 선보입니다. 바로 곳곳을 수놓은 예쁜 튤립들이죠. 대표 봄꽃 축제로 알려진 에버랜드 튤립축제에서는 튤립 풍경을 즐길 수 있는데다 로즈키싱하트, 내셔널 지오그래픽 특별전 등까지 함께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문화 체험에 놀이기구, 퍼레이드까지 펼쳐지니 연인 뿐 아니라 가족 모두를 위한 최고의 봄 축제라 할 수 있겠군요.

 

구례산수유꽃축제 2015

▶ 산수유 : 구례 산수유 꽃 축제 (3/21~3/29)

봄에는 매화, 벚꽃과 같은 분홍빛의 꽃들 외에도 알록달록 예쁜 꽃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구례 산수유꽃 축제에서는 파릇파릇한 노란빛의 산수유 꽃을 가득 볼 수 있죠. 파란 하늘과 어우러지는 산수유꽃은 관광객들을 한층 더 기분 좋게 만들어주는 매력을 갖고 있는데요. 3월 21일 개막식에는 불꽃놀이를 즐길 수 있고 이후에 다양한 공연문화 및 체험 행사도 열린다고 합니다. 산수유꽃 축제도 즐기고 맛의 고장으로도 알려진 구례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영등포 여의도 봄꽃축제 2015

▶ 벚꽃 : 여의도 벚꽃 축제 (4/3~4/8)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울려 퍼질 이 거리를 둘이 걸어요~” 봄하면 ‘벚꽃엔딩’ 노래가 생각나듯 벚꽃은 명실상부 봄의 대표 꽃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매년 봄꽃 축제에 많은 관광객이 모이지만, 특히 벚꽃 축제에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곤 하죠. 여의도 벚꽃 축제는 한강 부근에서 열려 가족, 연인, 친구들이 강바람에 흩날리는 벚꽃을 보며 피크닉을 즐깁니다. 탁 트인 한강의 배경이 벚꽃과 어울려 봄기운을 더 밝고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고려산 진달래축제 2015

▶ 진달래 : 고려산 진달래 축제 (4/18~4/30)

진달래는 대부분 산 중턱이나 정상까지 피어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진달래 축제를 즐기기 위해서는 간단한 산행준비를 하고 떠나는 것이 좋습니다. 인천 강화군에 위치한 고려산은 역사문화 유적지와 풍부한 먹거리로도 유명한데요. 진분홍빛 진달래를 마음껏 즐긴 후 강화도의 문화를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역사도 공부하고 청정 강화의 자연까지 느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겁니다.

 

제주 유채꽃큰잔치 2015 및 제7회 우도 소라축제

▶ 유채꽃 : 제주 유채꽃 큰잔치 (4/24~4/26)

언제 어느때에 가도 좋은 제주도. 제주도의 푸른 바다와 시원한 바람은 늘 우리를 설레게 하죠. 스쿠터를 타고 제주도를 여행하다보면 아마 당신은 꽤 여러번 스쿠터에서 내리게 될 겁니다. 바로 제주도 전역을 금빛으로 물들인 유채꽃 때문이죠. 아름다운 장관을 보이는 유채꽃 밭에 아마 넋을 놓게 될 지도 모릅니다. 제주도에서 조금 깊숙이 들어가 찾아간 우도에는 유채꽃마을이 있다고 하는데요. 더 많은 유채꽃과 에메랄드빛 바다를 즐기고 싶다면 우도행 배편을 알아본 뒤 방문하는 것도 좋을 것 같군요.

 

아침고요수목원 봄나들이 봄꽃축제 2015

▶ 아침고요수목원 봄나들이 (4/18~5/31)

한 가지의 꽃을 마음껏 보는 것도 좋지만 기왕이면 형형색색의 다양한 꽃들을 보는 것이 봄을 한껏 더 취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에 딱 어울리는 곳이 바로 아침고요수목원입니다. 아침고요수목원에는 여러 가지 꽃나무가 가득해 특별한 아름다움을 선보입니다. 꽃나무 숲 아래로 난 산책길을 연인과 함께 걷고 곳곳의 화단에서 사진도 찍을 생각을 하면 벌써부터 설레는 기분입니다. 낮의 절경도 멋지지만 아침고요수목원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야경이라고 하니 여유롭게 일정을 계획하시길 바랍니다.

 

고양국제꽃박람회 2015

▶ 고양 국제 꽃 박람회 (4/24~5/10)

앙증맞은 마스코트 고양이가 반겨주는 고양시에는 매년 봄마다 향긋한 꽃내음이 풍겨옵니다. 바로 고양국제꽃박람회 때문인데요. 매년 해외 25개국의 화훼 관련 기관, 업체들이 방문해 다양한 품종의 꽃을 선보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합니다. 또한 나만의 화분만들기, 드라이플라워 책갈피 만들기 등 꽃과 관련한 문화 행사들도 있어 연인, 가족, 친구 누구와 함께 해도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죠. 페이스북에서 자주 만나던 귀여운 고양이 마스코트도 행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고 하니 놓치지 마세요!

<라잌스>

0 4992

3월부터 6월까지 올 봄에 놓치지 말아야할 전 세계 대표 봄축제를 소개합니다. 해외여행을 준비 중이라면, 지금부터 알려드리는 축제일정을 꼭 참고하세요.

 

3월(March)

불꽃 축제(National Pyrotechnic Festival)

멕시코 툴테펙(Tultepec),  3월 1일~12일

Screen Shot 2014-11-02 at 12.19.47 PM

 Image Credit: Petapixel

불꽃축제는 멕시코 폭죽 전체 생산량의 절반이 생산되는 툴테펙(Tultepec)에서 열립니다. 19세기 중반 폭죽 생산업체들이 수호 성인인 천주의 요한(John of God)을 기리기 위해 시작되었는데요. 현재는 축제 기간동안 콘서트와 놀이공원 등이 조성되고, 천등을 날리기와 폭죽 놀이 등이 진행됩니다.

 

무쇠 던지기와 등불축제(Molten Iron Throwing and Landern Festival)

중국 난천(Nuanguan), 3월 5일

Screen Shot 2014-11-02 at 12.10.21 PM

 Image Credit: Festival Earth

중국 난천(Nuanguan) 지역 사람들은 차가운 돌 벽에 녹인 쇠를 던지면 폭죽처럼 터진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설 연휴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정월대보름 맞이 등불 축제에서 사용할 폭죽이 부족한 것을 메우기 위해 철을 녹여 벽에 던지면서 시작되었습니다. 현재는 위험을 대비해 양가죽 코트를 입고 얇은 모자를 쓴 대장장이들만 이 아름다운 불꽃을 만들 수 있다고 하네요.

 

로케토폴레모스(Rouketopolemos)

그리스 브론타도스(Vrontados), 3월 18일~4월 30일

Screen Shot 2014-11-02 at 12.34.44 PM

 Image Credit: Then I Go

그리스 키오스섬 브론타도스(Vrontados)라는 마을에서 매년 부활절에 열리는 이 축제는 일명 로켓전쟁이라고 불립니다. 로켓전쟁은 경쟁 관계에 있는 두 행정지역 세인트 마르크스(St. Mark’s)와 Panaghia Ereithiani에 위치한 교회끼리 상대 교회의 종을 공격하는 축제입니다. 화약이 든 나무 스틱으로 로케트를 만들어 종탑을 맞히면 이긴다고 하는군요.

 

홀리 축제(Holi Festival)

인도 전역, 3월 6일~7일

Screen Shot 2014-10-27 at 9.09.33 PM

 Image Credit: Zaduso

홀리축제는 힌두교의 봄철 축제로 색의 축제(Festival of colors) 또는 사랑의 축제(Festival of love)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람들이 노래하고 춤추는 메인 이벤트 전날 밤에 홀리카(Holika) 모닥불 점화로 시작됩니다. 다음날 아침 참가자들이 서로에게 밀가루와 염료를 뿌려 도시를 화려한 색으로 물들이게 됩니다.

 

대만 등불축제(Taiwan Lantern Festival)

대만 핑시 구(Pingxi District), 3월 5일~15일

Screen Shot 2014-10-27 at 10.06.28 PM

 Image Credit: Mugup

우미아오(Wumiao) 절에서 한바탕 폭죽놀이가 진행된 다음 본격적으로 펼쳐집니다. Yanshui Fireworks Display는 도시에서 질병과 악을 물리치기 위해 행해졌는데요. 폭죽에 이어 하늘에 등불을 날리면 도시가 지금 안전하고 깨끗하다는 것을 모두에게 알리는 신호라고 합니다.

 

세인트 패트릭 데이(Saint Patrick’s Day)

아일랜드, 3월 17일

Screen Shot 2014-10-27 at 10.45.46 PM

Image Credit: Taipei Times

아일랜드 수호 성인인 세인트 패트릭(Saint Patrick)의 죽음을 기리기 위한 축제입니다. 그만큼 아일랜드보다 세이트 패트릭 축제를 더 잘하는 곳은 없겠죠? 녹색 옷을 입은 수많은 사람들이 참여하여 퍼레이드와 아일랜드 문화 행사 등이 진행됩니다.

 

4월(April)

통나무타기 축제(Onbashira Festival)

일본 나가노현 스와 호수(Shimo-Suwa), 4월 1일~6월 15일

Screen Shot 2014-11-02 at 12.25.04 PM

 Image Credit: Sacbee

스와타이샤 대신전 재건의 의미를 담고 있는 온바시라 축제에 참가한 남자들은 용맹함을 입증하기 위해 큰 통나무에 타고 가파른 산을 내려옵니다. 온바시라는 명예로운 기둥을 뜻하는 일본 말입니다. 일본에서 가장 위험한 축제 중 하나로 나가노현 스와 호수 지역에서 6년마다 한 번씩 열립니다. 이 축제는 1,200년 동안 이어지고 있습니다.

 

나골 랜드 다이빙(Naghol Land Diving)

바누아투 펜테코스트 섬(Pentecost Island), 4월 5일~6월 28일

Screen Shot 2014-11-02 at 12.14.55 PM

바누아투 펜테코스트 섬은 번지 점프가 시작된 곳입니다. 나골 랜드 다이빙은 약 100피트 높이의 나무로 만든 탑에서 두 개의 나무 줄기로 발목을 묶은 채 아래로 뛰어내리는 의식입니다. 아무런 안전 장비 없이 행해지는 목숨을 건 축제로, 부족의 남성들은 자신의 담력과 정력을 과시한다고 합니다. 풍년을 비는 뜻도 담겨있다고 하네요.

 

송크란 축제(Songkran Water Festival)

태국 전역, 4월 13일~15일

Screen Shot 2014-10-27 at 10.39.28 PM

 Image Credit: Mirror

송크란 물축제는 태국 전통의 새해 첫날이 시작되는 4월에 태국 전역에서 열립니다. 태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축제인데요. 묵은해의 안 좋은 기운을 씻겨내 새로운 좋은 운이 들어오도록 깨끗이 한다는 의미입니다. 송크란이 시작되면 지나가는 행인이나 관강객도 예외 없이 축복의 의미로 향을 추가한 물을 뿌려댑니다.

 

5월(May)

쿠퍼 언덕 치즈 굴리기 축제(Cooper Hill’s Cheese Rolling Festival)

영국 글래스터 지방, 5월 26일

Screen Shot 2014-10-29 at 3.50.20 PM

 Image Credit: Mensxp

쿠퍼 언덕 치즈 굴리기 대회는 영국 글래스터 지방에서 15세기부터 지금까지 매년 열리는 엉뚱하고 재미있는 전통축제인데요. 경사 70도 이상의 쿠퍼 언덕에서 9파운드의 더블 글로스터 치즈를 굴린 다음 그 치즈를 먼저 잡는 사람이 우승합니다. 중간에 잡는 사람이 없을 경우 언덕 아래 결승선을 가장 먼저 도달한 사람이 치즈를 얻게 됩니다.

 

6월(June)

거버너스 볼 뮤직 페스티벌(Governors Ball Music Festival)

미국 뉴욕, 6월 5일~7일

Screen Shot 2014-11-02 at 1.15.14 PM

 Image Credit: Jim to Bin Productions

뉴욕은 여러 음악 축제로 유명하지만 거버너스 볼 뮤직페스티벌이 가장 인기가 높습니다. 매년 6월에 이틀동안 열리는 이 축제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인디 록, 일렉트로니카, 댄스, 힙합 공연 등이 이뤄집니다. 2011년에 시작된 이 축제는 2개의 메인 무대에서 하루 11시간 동안 라이브 공연이 펼쳐집니다.

 

서머페스트(Summerfest)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 6월 24일~28일, 6월 30일~7월 5일

Screen Shot 2014-11-02 at 11.28.59 AM

 Image Credit: Fest 300

매년 독립기념일 휴일을 포함하는 6월말에서 7월초까지 11일동안 열리는 음악 축제로 1986년 처음 시작되었습니다. 1,000여개의 다양한 종류의 밴드가 여러가지 음악을 선보이며, 각종 연극 공연, 불꽃놀이 등 특별 행사도 함께 열립니다. 90만 명 이상이 사람들이 모이는 세계 최대의 음악 축제죠.

 

인피오라타 디 젠차노(Infiorata di Genzano)

이탈리아 젠차노(Genzano), 6월 21일~23일

Screen Shot 2014-11-02 at 11.19.24 AM

 Image Credit: Travel Vivi

꽃으로 만들어진 거리를 보고 싶다면 이탈리아 젠차노의 꽃 축제를 놓치지 마세요. 18세기에 시작된 이 축제의 참가자들은 코르퍼스 크리스티(Corpus Christi) 축제를 준비하기 위해 꽃으로 된 양탄자를 만듭니다. 꽃잎과 씨앗, 나뭇잎 등으로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작품들이 긴 거리를 수놓는 장관을 볼 수 있습니다.

<라잌스>

RANDOM POSTS

0 76
올 여름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드라마 W를 기억하시나요? 드라마를 본 분들이라면 이 그림이 굉장히 낯익을 텐데요. 따뜻한 감성을 녹여낸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의 작품들입니다. 드라마에서는 퍼엉 작가의 일러스트북 '편안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