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미국"

미국

0 71

내 집 마련!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바람이죠.
하지만 매일 끼니를 챙기기에도 버거운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이란 평생을 다 바쳐도 이루기 어려운 꿈인데요.
여기, 그런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내 집 마련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아쉽게도 한국이 아니라 미국의 이야기이긴 하지만요.

미국 저소득층에게 희망을 주는 디트로이드 주의 ‘Tiny Homes’ 프로젝트!
그 부러운 사연, 함께 알아볼게요.

 

 

이 프로젝트는 Faith Fowler라는 목사가 이끄는
비영리단체 “Cass Community Social Services(CCSS)”에서 시작되었는데요.
Faith 목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가난의 되물림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왜 끝까지 가난한가?’

그리고 그 문제의 키워드를 ‘집’에서 찾아냈습니다.
집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집세 때문에 계속해서 가난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이렇게 시작한 Tiny Homes, 작은 집 프로젝트의 과정은 이렇습니다.
먼저 CCSS는 주변이나 보호시설들을 다니면서 이사할 준비가 되어 있는 저소득층 사람들을 찾아냅니다.
그리고 그들에 대한 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임차인을 선정하는데요.
선정된 임차인들은 월급의 1/3 이하의 돈을 내고 1년간 집을 빌릴 수 있습니다.
렌탈 비용은 제곱미터(m2)당 1달러로,
평균 35m2(약 10평)정도 되는 작은 집의 월세는 겨우 35달러(한화 약 4만원)입니다.

 

 

월세 5만원의 집! 이 사실만으로도 무척 놀라운데요.
CCSS프로젝트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7년간 성실하게 월세를 내다 보면 그 집은 자연스레 임차인의 소유가 됩니다.
그 때부턴 ‘빌린’ 집이 아니라 진짜 ‘내’ 집이 되는 것이죠!

 

 

이 작은 집들은
포드 모터 펀드(Ford Motor Fund), RNR 재단(RNR Foundation) 그리고 맥그리거 펀드(McGregor Fund) 등
재단들과 민간인들의 기부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데요.
집들은 전부 다른 스타일로 디자인되어 저마다 독특한 건축 양식과 외관을 자랑합니다.

 

 

현재 디트로이트 주에는 25채의 단독 주택을 지을 땅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땅에 저소득층의 주거를 위한 작은 집들이 하나씩 세워지고 있는데요.
첫 번째 집은 2016년 9월에 이미 완공되었고,
지금까지 6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 프로젝트에 신청한 상태라고 합니다.

━━━━━━━━━━━
가난한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꾸게 하는 가슴 따뜻한 프로젝트!
기부를 행하는 사람들이 있어 아직 세상은 살 만한 것 같습니다.

 

<라잌스>

지난 11월 10일 아침,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의 승복 연설이 있었습니다.

‘당선 축하 파티’가 아닌 ‘승복 연설’. 
그 누구도 예상 못한 그림이었을 겁니다.
대선 전 모든 여론조사에서 그녀의 승리를 말했기에 그것이 당연하다 생각했던 거죠.
그래서 대선 결과가 더 충격적으로 느껴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미국은 물론 세계 곳곳에서 탄식 어린 울음소리가 새어 나왔습니다.
납득하기 어려워 현실을 부정하는 목소리가 가득했죠.

그녀는 여성과 소외계층의 진보를 위한 희망의 등불이었고,
그녀가 패배하자 희망의 등불이 동시에 꺼지고 만 것입니다.

 

 

가장 크게 낙심한 사람은, 그 누구도 아닌 힐러리 클린턴 자신이었을 겁니다.
하지만 그녀는 승복 연설을 통해 끝까지 품격을 잃지 않고 미국에 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그녀의 연설 중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여러분이 얼마나 낙심했을지 압니다. 저도 같은 마음이니까요.
이번 활동에 희망과 꿈을 쏟았던 수천 만의 미국인들 역시 그럴 겁니다.
그러나 이것 하나만큼은 꼭 기억해 주세요.
우리가 내세웠던 캠페인은 특정 인물이나 단 한 번의 선거를 위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사랑하는 이 나라, 희망과 포용과 너그러움이 있는 미국을 만들어 가기 위한 것이었다는 점을요.”

 

“우리는 이 나라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깊이 분열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여전히 미국을 믿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그러할 것입니다.
여러분도 그렇다면 이 결과를 받아들이고 미래를 생각해야 합니다.

도널드 트럼프는 우리의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그에게 열린 마음으로 나라를 이끌어 갈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저는 평생을 제가 믿는 바를 위해 싸워 왔습니다.
성공도 있었고 좌절도 있었죠. 때로는 정말 고통스러운 때도 있었습니다.
여기 공직자로서 또 정치인으로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분들이 있겠죠?
여러분에게도 분명 성공과 좌절이 있을 겁니다.
이번 패배는 쓰라리지만 옳은 것을 위해 싸우는 일이 가치있다는 믿음을 잃지 말아 주세요.
그만한 가치가 분명 있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이런 싸움을 앞으로도 계속 해 주셨으면 합니다.”

“모든 여성들, 특히 제게 믿음을 보여준 젊은 여성 여러분.
잠깐이나마 당신들의 ‘챔피언’이 될 수 있었다는 게 가장 자랑스럽습니다.
우리는 가장 높고 단단한 유리 천장을 깨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누군가, 어쩌면 지금 생각하는 것보다 빠른 시일 내에 그 일을 해내리라 믿습니다.”

“이 순간을 지켜보고 있는 소녀들에게도 당부 드립니다.
여러분은 소중하고 강하며, 자신의 꿈을 추구하고 이루기 위해
필요한 모든 가능성과 기회를 누려야 마땅한 존재입니다.”

“친구들이여, 서로를 믿읍시다.
지치고 낙담하지 맙시다.
다가올 날들과 할 일들이 아직 많이 남았으니까요.”

 

 

어쩌면 근대 들어 가장 충격적인 패배 중 하나일지도 모르는 이번 대선에서
그녀가 보내온 희망의 메시지는 우리 마음 깊은 곳에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미국의 가장 높고 단단한 유리 천장은 결국 깨지지 않았지만,
우리는 여전히 나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라잌스>

0 166

누구나 한 번쯤 세계일주를 꿈꾸곤 합니다.

하지만 시간적, 금전적 제약 때문에 정말 꿈을 이루는 사람은 소수에 불과한데요.

그렇다면 세계 일주는 아니더라도, 미국 일주는 어떨까요?

미국 50개 주(州)를 전부 여행하는 것은, 어려워 보이긴 하지만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미시간 주립대의 과학통계학자인 랜달 올슨(Randal Olson)은 수학 방정식을 활용하여

여행자들이 미국의 모든 주를 방문할 수 있는 최적의 루트를 계산했습니다.

 

 

올슨이 계산한 루트는 여행하는데 총 두세달이 걸리며, 244시간의 운전시간이 소요되는데요.

여기엔 몇 가지 규칙이 있습니다.

  • 모든 주를 전부 방문해야 한다.
  • 쉬는 것은 국립공원이나 기념물 같은 곳에서만 가능하다.
  • 자동차 여행의 전체 코스는 미국의 국경 밖으로 벗어나면 안된다.

 

아래는 경로의 리스트입니다.

 

grand-canyon-1165555_640

* 애리조나(Arizona), 그랜드 캐년(Grand Canyon)

* 유타(Utah), 브라이스 캐년 국립공원(Bryce Canyon National Park)

* 아이다호(Idaho),

달분화구 국립천연기념물 보호구(Craters of the Moon National Monument and Preserve)

yellowstone-national-park-1589616_640

* 와이오밍(Wyoming), 옐로우스톤 국립공원(Yellowstone National Park)

* 콜로라도(Colorado), 파이크스산(Pikes Peak)

* 뉴 맥시코(New Mexico), 칼즈배드 캐빈스 국립공원 (Carlsbad Caverns National Park)

* 텍사스(Texas), 알라모(The Alamo)

* 오클라호마(Oklahoma), 플랫 역사지역(Historic Center of Flat)

* 아칸소(Arkansas), 톨텍마운드(Toltec Mound)

* 테네시(Tennessee), 엘비스 프레슬리의 그레이스 랜드(Elvis Preslev’s Graceland)

* 미시시피주(Mississippi), 빅스버그 국립군사공원(Vicksburg National Military Park)

new-orleans-1003989_640

* LA(Los Angeles), 뉴올리언스 프렌치쿼터(New Orleans’ French Quarter)

* 앨라베마(Alabama), 알라버마호(The Alabama)

* 플로리다(Florida),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Cape Canaveral Air Force Station)

* 조지아(Georgia), 오키페노키 습지 공원(Okefenokee Swamp Park)

* 사우스 캐롤라이나(South Carolina), 섬터요새국립천연기념물(Fort Sumter National Monument)

* 웨스트 버지니아(West Virginia), 로스트 월드 동굴(Lost World Caverns)

* 노스 캐롤라이나(North Carolina),

라이트 형제 국립 기념관(Wright Brothers National Memorial Visitor Center)

home-893347_640

* 버지니아(Virginia), 마운트 버넌(Mount Vernon)

* 워싱턴 DC(Washington, D. C), 백악관(White House)

* 메릴랜드(Maryland), 콜로니얼 아나폴리스 역사 지역(Colonial Annapolis Historic District)

* 뉴저지(New Jersey), 케이프 메이 역사 지역(Cape May Historic District)

* 필라델피아(Philadelphia), 자유의 종(Liberty Bell)

the-statue-of-liberty-748619_640

* 뉴욕(New york), 자유의 여신상(Statue of Liberty)

* 코네티컷(Connecticut), 마크 트웨인의 집과 박물관(The Mark Twain House & Museum)

* 로드 아일랜드(Rhode Island), 브레이커스(The Breakers)

* 메사추세츠(Massachusetts), 콘스티튜선호 기념관(USS Constitution)

acadia-national-park-80357_640

* 메인(Maine), 아카디아 국립공원(Acadia National Park)

* 뉴 햄프셔(New Hempshir), 마운트 워싱턴 호텔(Mount Washington Hotel)

* 버몬트(Vermont), 셸번 팜(Shelburne Farms)

* 디트로이트(Detroit), 폭스 극장(Fox Theater)

* 오하이오(Ohio), 스프링 그로브 묘지(Spring Grove Cemetery)

*켄터키(Kentucky), 매머드 동굴 국립공원(Mammoth Cave National Park)

1024px-west_baden_springs_hotel_3

* 인디애나(Indiana), 웨스트 베이든 스프링스 호텔(West Baden Springs Hotel)

* 일리노이(Illinois), 아브라함 링컨의 집(Abraham Lincoln’s Home)

st-louis-996718_640

* 미주리(Missouri), 게이트웨이 아치(Gateway Arch)

* 캔자스(Kansas), C. W. 파커 카르세르 박물관(C. W. Parker Carousel Museum)

* 아이오와(Iowa), 테라스 힐 주지사 저택(Terrace Hill Governor’s Mansion)

* 위스콘신(Wisconsin), 탈리에신(Taliesin)

* 미네소타(Minnesota), 포트 스넬링(Fort Snelling)

* 네브래스카(Nebraska), 화산재 화석층 (Ashfall Fossil Bed)

south-1631477_640

* 사우스다코타(South Dakota), 러시모어산(Mount Rushmore)

* 노스다코타(North Dakota), 포트 유니언 트레이딩 포스트(Fort Union Trading Post)

* 몬태나(Montana), 글레이셔 국립공원(Glacier National Park)

* 워싱턴 D.C(Washington D.C.), 핸포드 사이트(Hanford Site)

* 오리건(Oregon), 콜럼비아 리버 하이웨이(Columbia River Highway)

san-francisco-730545_640

* 캘리포니아(California), 샌프란시스코 케이블 카(San Francisco Cable Cars)

* 캘리포니아(California), 산안드레아스 단층(San Andreas Fault)

* 네바다(Nevada), 후버 댐(Hoover Dam)

 

 

효과적으로 미국의 주를 여행할 수 있는 이 경로의 또 다른 장점은

바로 어디로든 그 시작점을 정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원하는 곳에서부터, 즐거운 미국 여행을 시작해보세요!

 

<라잌스>

 

‘에어컨 없이 어떻게 살지?’

요즘 밤낮없이 이런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거예요. 그렇다면 에어컨이 없던 20세기 후반에는 어떻게 더위를 이겨냈을까요? 찌는 듯한 더위에 가만히 앉아서 마냥 당하고 있지는 않았는데요. 미국에서는 온갖 창의력을 발휘해 더위를 이겨냈다고 합니다. ‘천재 아냐?’하고 생각하게 만드는 그들만의 기발한 방법! 지금부터 알려드릴게요.

 

1. 나무 심기
Flickr

1984년 사우스 플로리다 대학의 신문을 보면, 남부 지역에서는 더위를 식히기 위해 나무를 심는 전통이 있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남부 사람들은 집의 동쪽과 서쪽에 각각 나무를 심어 일출과 일몰 시 생기는 햇빛을 차단했다.”

 

 

2. 특별한 건축 양식

내부 온도가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양한 건축 양식을 개발했습니다. 루이지애나 주립대학의 윌리엄 쿠퍼 교수는 보스턴 글로브 매거진에서 집안의 공기 순환을 높이는 건축 기술에 대해 언급한 바 있습니다.

“과거에는 바닥 아래 공기도 순환될 수 있도록 지표면에서 얼마 정도 떨어진 곳에 집을 지었다. 집 가운데에는 긴 복도를 만들어 바람이 통할 수 있게 했고, 교차 통풍을 위해 복도 양 옆으로 창을 냈다. 이렇게 하면 뜨거운 열이 아래로 들어와 위로 나가게 된다.”

 

Flickr

또한 넓은 처마와 차양을 통해 그늘을 만들었고, 열이 아래에 머물러 있지 않게 하기 위해 천장을 높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햇빛과 열을 차단하기 위해 현관을 크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북부에서도 지하와 꼭대기층에 창문을 내 수직기류로 집안의 열기가 빠져나갈 수 있게 했습니다.

 

Flickr

 

Flickr

 

 

3. 또 하나의 창문, 통풍창

창문은 뜨거운 공기와 차가운 공기에 대한 과학적 이해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고로 공기의 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일종의 장치인 셈이죠.

Flickr

 

문 위쪽에 나 있는 통풍창이 보이시나요? 바로 이 통풍창을 통해 뜨거운 공기가 빠져나가게 됩니다. 통풍창은 단지 생활의 지혜가 아니라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 자연 환기 구조입니다.

Flickr

 

 

4. 햇빛을 반사하는 지붕

그 옛날 미국에서는 지붕에 햇빛을 반사하는 재료와 컬러를 사용했습니다. 지금의 일반적인 아스팔트 지붕을 바꾼다면, 우리는 좀 더 시원해 질 수 있을까요?

Flickr

 

 

5. 피할 수 없다면, 적응하라!

과거 미국에서는 자연현상에 맞서는 대신 새로운 습관으로 더위를 이겨냈습니다. 햇빛이 들지 않게 낮에는 크고 두꺼운 휘장으로 창문을 가리거나 창문 여는 방식을 바꾸는 등 새로운 습관을 만들어냈죠. 그 중 최고의 방법은 날씨에 적응하는 것이었는데요. 일부는 베란다에 모여 뜨개질을 하면서 여름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정말 놀랍죠?

Flickr

 

 

<라잌스>

RANDOM POSTS

0 71
내 집 마련!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바람이죠. 하지만 매일 끼니를 챙기기에도 버거운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이란 평생을 다 바쳐도 이루기 어려운 꿈인데요. 여기, 그런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