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낮잠"

낮잠

0 522

 

포유류의 85%는 하루 한 번 이상 잠을 청합니다. 하지만 인간은 하루에 한 번만 자는 게 일반적인데요.

횟수야 어찌 됐건 지금의 수면 시간이 우리에게 충분하지 않다는 점은 확실합니다.

실제로 우리는 ‘다이어트 해야 하지 않을까?’, ‘운동 좀 해.’라는 말은 자주 들어도

낮잠을 자라는 말은 자주 듣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낮잠이 가진 긍정적인 면이 생각보다 많은데요.

부족한 잠을 보충해줄 뿐만 아니라 문제 해결, 기억력, 사칙연산 등 각종 두뇌 능력을 향상시킵니다.

내일부터 우리 모두 낮잠을 자 볼까요?

 

 


낮잠이 두뇌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

1. 인지 능력 향상

2. 기민성 향상

3. 기억력 향상

4. 긴장 완화

5. 스트레스 감소

 

심장, 혈압, 스트레스 수치, 몸무게 관리에도 도움을 줍니다.

그리스의 한 연구에 따르면 일주일에 적어도 3번 낮잠을 잔 성인들은

낮잠을 전혀 자지 않은 사람들보다 심장 관련 질병으로 사망할 위험이 37%나 줄었다고 합니다.

 

Blonde casual caucasian lady napping while traveling by train.

 

실제로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는 점심시간 이후 낮잠(시에스타)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는데요.

이런 관습이 있는 국가들의 경우, 심장 질환 발생 가능성이 상당히 낮았습니다.

반대로 시에스타 문화가 없는 미국과 영국의 경우, 가장 큰 사망 원인이 심장병이라고 합니다.

그들은 낮잠을 선호하지 않을 뿐더러 낮잠을 자는 순간 일자리를 잃게 됩니다.

 

 

실제로 1995년 NASA에서도 747명의 파일럿을 대상으로 낮잠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참여자들에게는 하루 40분의 낮잠 시간이 주어졌으며, 실험군은 평균 25.8분간 잠을 청했습니다.

낮잠을 잔 사람들은 주변 경계 능력이 16%에서 34%로 거의 두 배 가량 향상됐습니다.

 

 


낮잠의 길이와 건강의 상관관계

점심시간 20분의 짧은 낮잠으로도 앞에서 언급한 모든 건강상의 편익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단, 낮잠의 길이는 향상되는 능력과 관련이 있었습니다.

 

20분

기억력을 높여주지만 정신적인 기민함과 운동 학습에 더 극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20~30분

창의력, 기억력을 높여줍니다.

 

30~60분

의사 결정 능력에 믿을 수 없을 만큼 긍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또한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줍니다.

 

60~90분

렘수면을 취할 수 있으며 이 단계에 도달하면 두뇌가 맑아집니다.

연구에 의하면 두뇌에 가장 극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간이라고 합니다.

 

 


낮잠의 부작용

하지만 낮잠이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좋은 영향을 끼치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낮에 잠을 자면 밤에 잠이 오지 않아 결국 수면 부족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오히려 멍해지고 집중하기 어렵다고도 합니다.

또한 낮잠이 용인되지 않는 문화권에 살고 있다면 커리어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겠죠.

 

 

 

 

 

 

<라잌스>

0 1842

책상에서 고개를 떨구며 졸고 있다면 하루쯤 곤히 자야 한다는 신호일 거예요. 피로를 푸는 데는 휴식만큼 좋은 게 없으니까요. 하지만 피로도를 줄이는 데 일상의 작은 행동들이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알고 보면 숨 쉬는 것부터 먹는 것까지 모든 행동이 피로도와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홀리 필립스(Holly Phillips) 박사는 자신의 저서인 ‘The Exhaustion Breakthrough(피로 타파)’에서 문제의 근원을 찾아 피로도를 줄이는 몇 가지 쉬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했는데요. 여러분도 이 방법으로 피곤한 하루에서 벗어나 보세요.

 

1. 모든 걸 기록하세요.

필립스 박사는 자신의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의 모든 행동이 세세하게 쓰여있는 7일간의 피로 일기가 아주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실험 참가자들은 무엇을 언제 먹는지, 수면의 질은 어떤지, 스트레스를 주는 것들은 무엇인지 세세하게 적어 두었습니다. 모든 것에 대해 기록하는 행위 자체가 자신의 에너지 수준을 알 수 있게 해준다고 하네요.

 

2. 몸을 점검하세요.

필립스 박사는 “머리에서 발끝까지 스스로 스캔하라. 긴장했거나 불편한 부위를 찾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악문 턱, 주름진 이마 또는 구부정한 자세 등 자신의 신체 부위 중에서 불편한 부분을 찾았다면 다음에는 이 문제들을 교정하기 위해 시간을 내라고 합니다. 나쁜 자세는 사람을 피곤해 보이게 하고 실제로 피곤함을 더 많이 느낍니다. 깊은 숨을 10번 쉬세요. 긴장이 풀리면 바로 몸의 에너지가 차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3. 숨을 잘 쉬세요.

필립스 박사는 “우리는 호흡하는 것을 굉장히 당연하게 여긴다.”고 말합니다. 호흡은 에너지를 만드는 아주 중요한 문제입니다. 박사는 “한 시간에 한 번은 의식적으로라도 숨을 크게 쉬어라. 숨을 잘 쉬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무의식에서도 보다 나은 숨을 쉴 수 있을 것이다.”고 말합니다.

올바른 호흡은 내 몸의 상태를 바로잡아 줍니다. 몸에 산소와 혈액이 잘 돌도록 가슴이 아닌 횡경막에서부터 숨을 깊게 쉬세요.

 

4. 혼자 자세요.

영원히 혼자 잠들라는 말이 아닙니다. 피곤한 이유를 찾을 때까지만 혼자 잠을 자라는 겁니다. 여기서 초점은 수면을 방해하는 것들을 최소화하는 겁니다. 옆에 있는 누군가가 뒤척이거나 알람을 맞춰 놓았다면 온전히 나에게 맞는 수면 습관을 들일 수가 없게 되죠.

수면 보호구역을 만들기 위해 모든 사람을 내보내고, 수면 마스크를 쓰고, 방 온도를 적절하게 맞춘 다음 전자 기기를 치우세요. 전자 기기에서 나오는 푸른 빛은 두뇌를 깨웁니다. 혼자 자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다른 이불을 덮으세요. 수면 방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5. 한 시간 이상 앉아 있지 마세요.

필립스 박사는 “앉아 있으면 깊게 숨쉬는 데 영향을 주고, 심장 박동을 낮추게 된다.”고 말합니다. 오래 앉아 있을 경우 많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데요. 최근 University Health Network 연구에 따르면 질병 발생율과 사망률을 높인다고 합니다. 필립스 박사의 말처럼 유타 대학의 연구에서도 시간당 2분만 걸으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6. 낮잠을 자세요.

미국 국립수면재단(National Sleep Foundation)에 따르면 가장 이상적인 낮잠 시간은 40분 정도입니다. 낮잠은 집중력과 민첩성을 높여줍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다고 해도 낮잠이 밤의 숙면에 비할 바가 아니죠. 만약 낮잠을 오래도록 청하고 싶다면 분명 다른 이유가 있을 겁니다. 이 경우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해요.

 

7. 건강한 음식을 드세요.

당 성분으로 가득 찬 음식은 피하고, 보다 많은 에너지를 위해서 마그네슘과 철이 함유된 식품에 집중하세요. 이런 성분은 씨앗류, 땅콩, 생선, 야채에 많이 들어 있습니다.

또 아침을 거르지 말고 시리얼이나 토스트 한 쪽처럼 적은 양이라도 먹어서 몸을 깨워 주고 신진대사를 촉진시켜야 합니다.

 

8. 호르몬 상태에 관심을 두세요.

월경 날짜가 가까워지기 시작하면 많은 여성들은 몸이 붓고 불면증에 시달립니다. PMS(생리 전 증후군)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운동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기 위한 시간을 내야 합니다. 폐경기를 겪는 여성의 경우는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어 불면증이 올 수 있습니다.

이 외에 갑상선과 아드레날린 분비도 신체 에너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갑상선 질환은 신진대사와 소화를 늦춰 피곤함을 느끼게 하고 아드레날린 질환은 만성 피로로 몸을 아프게 하죠.

 

피로는 결국 모든 문제가 모여 발생하는 부작용입니다. 충분한 잠을 자고 잘 먹었는데도 계속해서 피곤하다면 반드시 의사의 상담을 받아야 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

0 384
믿기시나요? 매일 마시는 커피에 '이것'만 넣으면  건강과 다이어트는 물론, 머리가 똑똑해지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커피에 설탕, 크림 대신 '이것'을 넣는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