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기부"

기부

0 75

내 집 마련!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바람이죠.
하지만 매일 끼니를 챙기기에도 버거운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이란 평생을 다 바쳐도 이루기 어려운 꿈인데요.
여기, 그런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내 집 마련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아쉽게도 한국이 아니라 미국의 이야기이긴 하지만요.

미국 저소득층에게 희망을 주는 디트로이드 주의 ‘Tiny Homes’ 프로젝트!
그 부러운 사연, 함께 알아볼게요.

 

 

이 프로젝트는 Faith Fowler라는 목사가 이끄는
비영리단체 “Cass Community Social Services(CCSS)”에서 시작되었는데요.
Faith 목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가난의 되물림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왜 끝까지 가난한가?’

그리고 그 문제의 키워드를 ‘집’에서 찾아냈습니다.
집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집세 때문에 계속해서 가난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이렇게 시작한 Tiny Homes, 작은 집 프로젝트의 과정은 이렇습니다.
먼저 CCSS는 주변이나 보호시설들을 다니면서 이사할 준비가 되어 있는 저소득층 사람들을 찾아냅니다.
그리고 그들에 대한 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임차인을 선정하는데요.
선정된 임차인들은 월급의 1/3 이하의 돈을 내고 1년간 집을 빌릴 수 있습니다.
렌탈 비용은 제곱미터(m2)당 1달러로,
평균 35m2(약 10평)정도 되는 작은 집의 월세는 겨우 35달러(한화 약 4만원)입니다.

 

 

월세 5만원의 집! 이 사실만으로도 무척 놀라운데요.
CCSS프로젝트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7년간 성실하게 월세를 내다 보면 그 집은 자연스레 임차인의 소유가 됩니다.
그 때부턴 ‘빌린’ 집이 아니라 진짜 ‘내’ 집이 되는 것이죠!

 

 

이 작은 집들은
포드 모터 펀드(Ford Motor Fund), RNR 재단(RNR Foundation) 그리고 맥그리거 펀드(McGregor Fund) 등
재단들과 민간인들의 기부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데요.
집들은 전부 다른 스타일로 디자인되어 저마다 독특한 건축 양식과 외관을 자랑합니다.

 

 

현재 디트로이트 주에는 25채의 단독 주택을 지을 땅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땅에 저소득층의 주거를 위한 작은 집들이 하나씩 세워지고 있는데요.
첫 번째 집은 2016년 9월에 이미 완공되었고,
지금까지 6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 프로젝트에 신청한 상태라고 합니다.

━━━━━━━━━━━
가난한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꾸게 하는 가슴 따뜻한 프로젝트!
기부를 행하는 사람들이 있어 아직 세상은 살 만한 것 같습니다.

 

<라잌스>

0 108

세상에 가난한 대통령이 있을까요?
아무리 경제적으로 어려운 나라여도, 대통령이라는 위치는 가난과 친해지기 힘든 자리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에서 가장 가난했던 대통령이 있습니다.
바로 우루과이의 前대통령, 호세 무히카(Jose mujica)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신념이 있는 인권의 수호자!

수많은 별명을 가진 우루과이의 할아버지(pepe), 호세 무히카에 대해서
지금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출처 : 위키미디어 (http://commons.wikimedia.org/)
출처 : http://commons.wikimedia.org

 

호세 무히카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우루과이의 대통령이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그가 받는 월급은 12,500달러(한화 1400만 원 가량)였는데요.
하지만 그는 월급의 90%를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본인은 1,250달러만 받았습니다.
또한 대통령 궁을 노숙자들의 쉼터로 내어주고 본인은 사저인 농가에서 지냈죠.

재임 기간 내내 어려운 사람들을 돕기 위해 힘쓴 호세 무히카는
“나는 필요 이상으로 많이 벌고 있다. 기부는 희생이 아니라 의무.”
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출처 : http://www.flickr.com
출처 : http://www.flickr.com

 

2013년, 2014년도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던 무히카 대통령
재임 기간 내내 자신의 신념을 지키며 끝까지 검소한 삶을 유지했는데요.
나아가  뛰어난 소통능력으로 국민의 말에 귀 기울이고
현실을 정확히 판단한 정책 수립으로 우루과이의 발전을 일궈냈습니다.
그의 재임 기간 동안 우루과이는 남미에서 가장 잘 사는 나라로 급성장했고,
부패지수가 가장 낮은 나라로 손꼽혔습니다.
또한 실업률과 빈곤율이 크게 낮아지는 등 경제 사정도 좋아졌죠.

진정한 리더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보여준 호세 무히카는
2015년 3월, 당선 때보다도 훨씬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퇴임했습니다.
━━━━━━━━━━

적이 없는 대통령, 국민이 사랑한 대통령…
마치 동화책에나 등장할 법한 그의 모습이
현재 이 시대의 대통령들과 비교했을 때 오히려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도 하는데요.

정치인이 풍자와 조롱의 대상이 된 지 오래인 지금,
호세 무히카의 정치 인생이 다른 정치인들에게 좋은 귀감이 되어주면 좋겠습니다.

<라잌스>

0 875

아.. 그 분이 또 오십니다. 계절마다 혹은 그보다 훨씬 자주 우리는 지름신을 영접하게 되죠. 예정에 없던 물건도 무언가에 홀린 듯 구매하고 신용카드 명세서를 보면서 후회합니다. “아~ 내가 또 이런 짓을!”하고 말이죠. 급기야 신용카드를 잘라 버리기도 합니다.

이제는 다른 방법을 써 보세요. 물건을 구매할 때 지름신을 피하는 노하우! 지금 알려 드릴게요~

 

1. 얼마나 일해야 벌 수 있는 돈인지 계산한다.

어떤 물건을 사기 위해 필요한 금액을 생각하세요. 내 월급을 한 시간 단위로 나눈 다음 계산해보는 거죠. 예를 들어 두 시간짜리 영화가 1만 6천원라면 시간당 8천원이라는 거죠. 영화를 볼지 말지는 스스로 결정해야 할 일입니다. 만약 열 시간을 일해야 벌 수 있는 돈이라면? 지출하기가 망설여지진 않으세요? 나의 시간을 투자해도 괜찮은 물건인지 그 가치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2. 신용카드를 두고 간다.

신용카드가 아무리 많다고 해도 자랑할 계획이 아니라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 갈 때 신용카드를 하나만 챙겨가세요. 그래야 많은 지출을 막을 수 있습니다. 단, 외출하기 전에 꼭 한도를 체크해서 얼마나 소비할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합니다.

 

3.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쇼핑은 No!

돈을 쓰지 않고도 스트레스를 줄이는 방법은 많이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쇼핑을 하면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받아서 물건을 사고, 돈을 써서 스트레스를 받고, 다시 물건을 사고.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다면 차라리 산책이나 운동을 하거나 음악을 들으세요.

 

4. 쇼핑 사이트는 차단한다.

오프라인 쇼핑이 아니더라도 온라인으로 또 스마트폰으로 얼마든지 쇼핑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래서야 올바른 소비생활을 할래야 할 수가 없겠죠. 쇼핑 사이트는 최대한 막아두고 정해진 시간에만 하는 버릇을 들이세요. 그래야만 합니다.

 

5. 쇼핑할 때는 혼자 간다.

대부분 쇼핑할 때 누군가와 함께 갑니다. 하지만 가족이나 친구와 쇼핑을 가면 꼭 계획하지 않은 것을 고르게 됩니다. 함께 간 누군가가 잘못한 건 아니죠. 둘 중 하나가 “이거 살까?”라고 물으면 나머지가 “그래”라고 쉽게 대답하기 때문입니다. 반면에 혼자 쇼핑하면 구매하기로 계획한 것만 살 수 있습니다.

 

6. 음주 쇼핑은 No!

상식입니다. 술을 몇 잔 마시면 더 이상 상식이 통하지 않습니다. 새벽 두 시에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문자를 보내지 말아야 하는 것처럼 술 마신 후의 인터넷 쇼핑도 피해야 합니다. 꽤 많은 사람들이 종종 술먹은 다음 날 아침, 이미 결제되어 있는 상품 목록을 컴퓨터에서 보게 됩니다. 인터넷은 술 친구가 되면 안됩니다.

 

7. 목적을 만들어 저금한다.

쉬워 보이지 않나요? 하지만 분명 가능한 일입니다. 지난 1년간 지름신 강림으로 구매한 물건의 가격을 다 더하면 아마 여행 가격보다 높은 경우도 있을 거예요. 먼 곳으로의 여행은 아니더라도 연말에 원하는 것을 위해 돈을 쓸 수 있을 정도는 모을 수 있습니다. 물론, 성취에 따른 행복함은 이루 말할 수도 없어요.

 

8.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돈은 정말로 필요한 누군가에게 주는 게 최선일 수 있습니다. 어찌됐든 사용할 돈이었다면 적어도 좋은 일에 쓰는 건 어떨까요? 이런 식으로 생각하세요. 당신이 사게 될 새로운 물건이 당신의 인생의 질을 조금 향상시킬 수 있겠지만, 그 돈으로 굶어가는 사람의 일주일 치 식료품을 산다면 그들의 인생을 완전히 바꿀 수도 있다는 것을 말이죠.

 

9. 다른 사람들에게 돈을 쓴다.

어떻게든 쓸 돈이라면 고마움의 표시로 친구나 가족에게 쓰세요. 어떤 걸 사더라도 자신을 위해 사는 것보다는 훨씬 의미있는 일이 될 겁니다. 돈이 많지 않더라도 자신의 부를 나누세요.

 

10. 경험을 위해 돈을 쓴다.

일주일도 채 가지고 놀지 않을 게임기를 사느니 차라리 저축하세요.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과 외출한다면 돈을 아끼지 마세요. 쇼핑으로 인한 과도한 지출로 꼭 필요한 시간에 써야 할 돈이 없다면 얼마나 슬픈 일일까요? 돈을 아껴야 사랑하는 사람과 인생을 함께 즐기며 살 수 있습니다.

 

<라잌스>

0 176

미국 증권가 월 스트리트에서 일하던 한 직장인이 돌연 회사를 그만두고 피자집을 차렸는데요. 그 이유가 훈훈합니다.

메이슨 와트만(Mason Wartman)은 월스트리트에서 일했었지만 필라델피아에 피자집을 내기 위해 월스트리트를 떠났습니다. 메이슨의 피자집은 조금 특별합니다. 바로 피자 한 조각을 단돈 1달러에 팔고 있기 때문이죠.

New Post 0via imgur / BlueSharpie | Website | Facebook | Twitter | Instagram

New Post 2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이렇게 판매되는 피자 한 조각은 ‘리틀 로사(Little Rosa)’로 불리고 있는데요. 가게를 찾는 고객들도 순순히 ‘리틀 로사’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리틀 로사가 기부되면 메이슨은 포스트잇에 적어 가게 벽에 붙여둡니다. 노숙자가 찾아오면 그 포스트잇을 떼어 무료로 피자를 먹을 수 있습니다. 노숙자들은 무료로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죠.

New Post 5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가게를 찾는 사람들의 호응도 뜨거운데요. 1달러 이상 기부하는 사람들이 많으며, 심지어 100달러를 기부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덕분에 지금은 가게 벽이 온통 포스트잇으로 뒤덮였다고 합니다.

New Post 7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이러한 리틀 로사 캠페인에 대한 노숙자들의 반응도 눈물겹습니다. 사람들의 기부로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었던 것뿐만 아니라 로사의 직원들의 따뜻한 환대에 감복하여 감사 편지를 남기는 노숙자들도 많다고 하네요. 이곳에서 주는 피자를 먹고 힘내서 새 직장을 잡았다는 노숙자도 있습니다.

New Post 9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thank you note

via imgur

일부 기업들도 리틀 로사 이야기를 듣고 기부 행렬에 동참했는데요. 한 회사는 자사 파티에 쓸 피자를 주문하면서 필요한 양의 2배를 주문하고, 200조각을 노숙자들을 위해 남겨 두었습니다.

New Post 18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이처럼 메이슨은 리틀 로사를 통해 필라델피아 사람들에게 기꺼이 ‘미리내(Pay it Forward)’ 문화를 경험하고 동참하게 만들었습니다. 또한 웹사이트(Rosa’s Fresh Pizza)와 페이스북 페이지,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 채널 운영을 통해서 리틀 로사를 홍보함으로써 더 많은 이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메이슨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노숙자를 위한 옷과 교육으로 기부 영역을 확대하였는데요. 웹사이트에서 옷을 구매하면, 판매된 티셔츠 한 장당 7조각의 피자를 노숙자들에게 기부하게 됩니다. 또 스웨터를 하나씩 살 때마다 똑같은 스웨터를 노숙자에게 전달하고 있다고 하네요.

New Post 20via Rosa’s Fresh Pizza | Facebook | Twitter | Instagram

New Post 25via Rosa’s Fresh Pizza | Facebook | Twitter | Instagram

티셔츠에는 “셔츠를 벗어달라고 요청하세요. 어떻게 노숙자를 돕는지 방법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는 재미있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그 이유는 셔츠 안 쪽에 노숙자들이 언제 어디서 음식을 얻을 수 있고, 컴퓨터 교육을 받을 수 있는지 등의 일정표가 바느질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메이슨은 노숙자를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그들이 처한 환경을 스스로 극복할 수 있도록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New Post 35via Facebook | Website | Twitter | Instagram

한편 미국에 메이슨의 리틀 로사 캠페인이 있다면, 국내에는 ‘미리내’ 운동이 있는데요. 미리내 운동은 글자 그대로 ‘미리낸다’는 뜻으로, 가게를 찾은 손님이 누구에게든 필요한 이에게 커피나 음식 등을 나누는 운동을 말합니다.

미리내운동본부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서스펜디드 커피(맡겨놓은 커피)’에서 착안한 미리내운동은 일상 속에서 서로 나눌 수 있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시작했다고 하네요. 덕분에 이러한 나눔 문화로 커피전문점, 음식점부터 휴대폰 대리점, 애견센터 등 다양한 업종의 미리내 가게가 생겨났고, 현재 전국에 400여 곳이 있다고 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

0 100
"커피, 건강에 좋을까?" 질문을 받는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그 답은 달라질 것입니다. 커피와 건강의 상관관계는 학계에서도 이미 뜨거운 논란의 대상이었는데요. 그들이 말하는 커피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요?   1. 커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