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가사분담"

가사분담

0 859

집안일 돕는 남편 100명 중 9명뿐… ‘유럽의 절반’ 수준

‘좋은 남편’의 조건에는 힘든 가사일을 잘 도와주는 것도 포함될텐데요. 한국 남편분들은 더 분발해야겠습니다. 한국 남편들의 가사분담 비율이 북유럽 국가들의 절반 수준이라는 보고서가 나왔거든요.

통계청이 지난 7일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4’ 보고서인데요. 이번 조사는 한국과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멕시코, 대만 등 12개국을 대상으로 식사준비, 세탁, 집안청소 등 6개 항목을 조사했다고 하네요.

cleaning-청소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남편 100명 중 9명만 식사 준비나 빨래를 아내와 분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집안 청소를 분담하는 남편은 20명도 채 되지 않는 등 전반적으로 유럽 남편들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출처=남편의 가사분담 비교, 경향신문]
[출처=남편의 가사분담 비교, 경향신문]
우선 집안일을 살펴볼까요? 한국 남편은 일본 남편 다음으로 집안일에 소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탁을 부부가 공평하게 분담하는 비율은 한국이 8.8%로, 조사 대상국 중 일본(5.9%)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습니다. 반면 영국과 프랑스, 스웨덴은 각각 20.7%, 14.6%, 19.7%에 달한 것으로 조사되었답니다.

식사준비를 공평하게 분담하는 비율은 어떨까요? 한국 남편은 9.3%로, 일본(6.8%)과 대만(9.1%)에 이어 3번째로 낮은 수치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노르웨이는 33.1%, 덴마크는 28.1%, 스웨덴은 27.7%로, 북유럽 남편 10명 중 3명은 아내와 식사준비를 분담하고 있네요.

청소의 경우 일본 남편은 14.2%로 가장 낮게 나타났고, 이어 필리핀(18.5%), 한국(19.7%) 순으로 집계되었습니다. 핀란드(39.4%), 스웨덴(36.3%), 덴마크(33.1%) 등 북유럽국가는 청소 분담 비율도 역시 높았습니다.

cleaning-바닥청소

식사준비와 빨래, 청소 등 집안일에 비해 ‘장보기’와 ‘아픈 가족 독보기’ 항목 등은 상대적으로 상황이 나았는데요. 부부가 공평하게 장보기를 분담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한국이 29.9%로, 필리핀(17.0%), 일본(22.9%)에 이어 3번째로 낮았습니다. 아픈 가족을 돌보는 일에는 일본은 20.4%, 한국은 31.0%였으며, 같은 항목에 대해 스웨덴, 독일 등 북유럽 국가들은 분담수준이 47~57%에 달했습니다.

그렇다면, 전세계 남편들이 공통으로 가장 많이 담당하는 집안일은 무엇일까요? 바로 ‘소소한 집안 수리’였습니다. 하지만 이 항목에서 한국과 일본은 아내가 주로 소소한 수리를 하는 비율이 각각 21.4%, 21.7%로 높게 나타났네요.

여성의 사회 진출이 늘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밥하고 빨래하고 청소하는 건 여성의 몫이란 인식이 아직도 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결과가 아닐까 합니다.

한편, 이번 ‘한국의 사회동향 2014’ 보고서는 한경혜 서울대 아동가족학과 교수와 홍승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센터장이 ?12개국의 만 20세 이상 기혼 남녀를 대상으로 조사한 내용으로 바탕으로 작성되었습니다.

 

RANDOM POSTS

0 75
내 집 마련!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바람이죠. 하지만 매일 끼니를 챙기기에도 버거운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이란 평생을 다 바쳐도 이루기 어려운 꿈인데요. 여기, 그런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