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친구사이"

친구사이

6719

살다보면 친구나 연인 사이는 물론이고 가족 구성원끼리도 관계 정리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이미 떠난 마음이라면, 이미 멀어진 사람이라면 과감하게 관계를 정리해야 합니다.

그래야 다시 새로운 관계를 시작할 수 있으니까요.

 

 

Get Closure Step 1.jpg

1. 감정의 잔재를 살펴보세요.

어떤 부분이 정리되지 않아서 새로 시작하기 힘든지, 어떤 감정이 남아서 그 사람에게 매여 있는지 살펴보는 과정이 우선돼야 합니다. 보통 남아있는 감정은 분노나 죄책감일 거예요.

 

 

Get Closure Step 2.jpg

2. 용서하세요.

잊어야 할 대상이나 나쁜 감정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용서하는 겁니다. 상대를 용서하는 순간 상대는 물론이고 나 역시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Get Closure Step 3.jpg

3. 사과하세요.

죄책감이나 부끄러움이 생기거나 당신이 용서를 받아야 하는 쪽이라면 우선 사과하세요. 하지만 사과를 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럴 땐 편지를 쓰세요.

  • 변명하지 마세요. 변명과 함께 하는 사과는 사과가 아닙니다. 당신이 한 일에 완전한 책임을 지세요.
  • ‘하지만’이란 말을 사용하지 마세요. (미안하다, 그러나..) 이 말은 미안하지 않다는 소리 입니다.
  • “그런 느낌이 들게 해서”, 또는 “상처받았다면”이라고 하지 마세요. 비난하는 것처럼 들릴 수 있습니다.
  • 왜 상처를 줬는지 생각하세요. 원인을 밝혀내고 상대에게 설명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당신이 뭘 했는지 말하세요.

Get Closure Step 4.jpg

4. 상징적 의식을 가지세요.

사람들은 죽은 사람들을 위해 장례식을 치릅니다.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이와 비슷한 방법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상대를 떠올리게 하는 모든 것들을 모아 불에 태우거나 기부하세요.

 

Get Closure Step 5.jpg

5. 글을 쓰세요.

상대와의 첫 만남부터 마지막 이별의 순간까지 글로 써보세요. 고통스러울지 모르지만 보다 폭넓게 볼 수 있는 눈을 가지게 될 겁니다. 그 이야기를 계속해서 간직할 수도 있고 태울 수도 있습니다. 다만 글을 쓰는 과정이 감정을 정리하는 데 도움을 줄 거예요.

 

Get Closure Step 6.jpg

6. 새로운 일을 시작하세요.

이 사람에 대한 기억을 다 지울 순 없지만 이 기억을 다른 사람을 돕거나 보다 나은 자신을 만들기 위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잘못한 쪽이라면 같은 실수를 절대 반복하지 말고 경험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고, 상처를 받은 쪽이라면 이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조언을 해 줄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기억을 발판 삼아 새로운 일들을 해 나가세요. 아픈 기억은 곧 잊혀지고 새로운 관계들이 시작될 겁니다.

 

<라잌스>

RANDOM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