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도시"

도시

터키를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꼭 들러야 할 대표 관광지!
데린쿠유 지하도시를 알고 계시나요?

Turkey national flag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1963년 터키의 네브셰히르 주에 살던
한 남자에 의해서 처음 발견되었습니다.

리모델링을 위해 자신의 집 지하실 벽을 허물었던 남자는 깜짝 놀랐습니다!

Mason smashing wall

남자가 지하실 벽을 허물었을 때,
전에는 알지 못했던 신비로운 방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조심스레 방 안으로 기어 들어간 남자는
작은 방에서 이어지는 숨겨진 지하 도시를 발견하게 됩니다.

이렇게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지하실 리모델링을 계기로 최초 발견되어
현재까지 전체의 1/4 정도 발굴되었다고 합니다!

1963년부터 지금까지 1/4밖에 발굴되지 못했다고 하니
그 규모가 상당히 컸음을 알 수 있는데요~
(추가적인 설명을 드리자면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깊이 85m로 지하 8층 규모의 거대함을 자랑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어떻게 생겨났을까요?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BC 7~8세기경 프리지아인이 세운 도시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로마제국의 종교박해를 피해서 온 사람들이,
이후에는 이슬람교도들의 박해를 피해서 온 사람들이 은신하는 곳으로 사용했습니다.

즉, 데린쿠유 지하도시는 종교적인 이유로 몸을 숨겨야 하는 사람들의 거주지였던 셈이죠.

또한 데린쿠유 지하도시에는 아주 다양한 시설들이 자리 잡고 있었는데요.
지하 공간에서 산소를 확보하기 위해 정교한 환기장치를,
그 외에 예배당, 침실, 식당, 부엌, 마구간, 창고, 와인 저장고
심지어 학교까지 갖춰져 있었습니다.

이것으로 볼 때, 약 2만 여 명이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데린쿠유 지하도시.
아주 먼~ 옛날이지만 생활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던 것 같은데요.
(햇빛이 들지 않는다는 것만 빼면…?)

터키로의 여행을 계획 중인 분들이라면!!
한 번쯤 데린쿠유에 방문하셔서 지하도시의 신비로운 매력에 빠져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라잌스>

0 311

오늘도 한낮의 기온이 30도를 훌쩍 넘겼습니다. 심지어 35도를 넘긴 지역도 있었는데요.

기온이 높은 곳을 살펴보면 모두 도심 한복판이었습니다.

 

도대체 왜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걸까요?

바로 열이 갇히는 열섬현상때문입니다.

A thermometer - it's 120 degrees out.

 

도로 위로 쉴 새 없이 지나가는 자동차들.

상가 밀집 지역에서 뜨거운 열기를 뿜어내는 에어컨 실외기들.

모두 도심에서 발견되는 모습이죠.

또한 도시에 가득한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는 태양열을 잘 받아들이는 성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자동차의 엔진룸이나 에어컨 실외기의 온도를 재보면 50~60도까지 오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렇듯 인공열이 쌓이면서 도심이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는 것입니다.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에 시달리는 분들도 많습니다.

A man trying to cool himself with a water bottle.

 

여름에 도시에서 산다는 건 실로 힘든 일입니다.

열섬현상이 없는 시골의 경우, 도심에 비해 기온이 6도나 낮은 곳도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과한 열은 사람들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고, 상황은 더 악화되고 있다는 점인데요.

Traffic. It looks very hot.

 

그렇다면 도시의 열섬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긴 할까요?

가장 좋은 방법은 도심에 식물을 많이 심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집 앞이나 베란다에서 작은 화분을 키워도 좋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자동차나 냉방기기의 사용을 줄이는 것이 현재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