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s Posts tagged with "고생"

고생

204

이것은 한 여자의
지극히 평범한 이야기입니다.

Cute couple relaxing on couch at home in the living room

부부가 함께 TV를 보고 있습니다.

아내가 말합니다.
“하암~ 피곤해, 이제 자야겠어.”

자러 간다던 아내는
다음날 아침을 준비하기 위해
침실이 아닌 주방으로 향합니다.

Woman washing bowl under sink in kitchen at home

밀린 설거지를 하고 반찬을 만드는 아내.
남편이 마실 주스도 미리 만들어둡니다.

woman with blue t-shirt, smiling while ironing

문득 남편의 구겨진 셔츠가 생각나 반듯하게 다려 둡니다.
떨어질 듯 매달린 단추도 다시 꿰매죠.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아내는 쓰레기통을 비우고
하품과 스트레칭을 하며 침대로 향합니다.

그리고 잠깐 아이들의 방으로 들어가
책상을 정리합니다.

아이의 선생님께 전할 편지도 한 장 씁니다.
아내는 그 모든 일을 마치고서야 샤워를 합니다.

Upset couple not talking to each other after fight at home in the bedroom

남편이 아내를 보고 말합니다.
“자러 간 거 아니었어?”

아내는 “가고 있어”라고 대답하죠.

 

아내는 침실로 가던 중에
강아지에게 물을 주고
현관문이 잘 닫혔는지 확인합니다.

잠들기 전 아이들과 짧은 대화도 나누죠.

 

그제야 방으로 들어간 아내.
다음날 출근할 남편의 옷을 챙겨둡니다.
그리곤 알람을 맞춥니다.

그때쯤 남편이 TV를 끄고 혼잣말을 하죠.
“아, 자러 가야겠다~”?

 

그렇게 남편은 자러 갔지만
아내는 여전히 ‘침실로 가는 중’입니다.

늘상 있는 평범한 이야기 입니다.
이 평범한 이야기,
혹시 알고 계셨나요?

그래서 아내들은 대단합니다.

 

<라잌스>

RANDOM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