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생 50% “취업 위해 다이어트 해”

여대생 50% “취업 위해 다이어트 해”

0 58
Share

대학 졸업 후 취업자들에게 취업의 문턱은 높기만 하다. 취업 성공이라는 좁은 문을 통과하기 위해 학점, 외국어, 봉사활동, 외모 가꾸기 등 자신의 스펙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시도한다.

여대생 2명 중 1명은 비슷한 스펙을 가진 경쟁자들 보다 돋보이기 위해 면접 전 체중감량을 통해 자기관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65mc 비만클리닉은 지난 11월 3일 여대생 3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참가자 중 절반이 넘는 203명(56%)이 취업을 위해 다이어트를 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전문가들은 취업을 위해 단기간에 무리한 다이어트를 시도할 경우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에 건강한 다이어트 방법으로 3개월 이상 꾸준히 체중을 감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한다.

취업을 목표로 다이어트를 위해 무조건 체중을 감량하는 것에만 치중하여 단순히 굶거나 무리한 운동으로 살을 빼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취업 스트레스에 끼니까지 거른다면 살은 빠질 지라도 피부가 상하거나 윤기가 없어 보일 수도 있다. ?급하게 살을 빼는 것은 좋지 않으며 최소한 2개월, 넉넉잡아 3개월 전부터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65mc 식이영양위원회 김우준 원장은 “운동을 할 때는 전체적으로 몸무게를 감량할 것인지 아니면 특정 부위만 집중해서 관리할 것인지 또는 두 가지를 동시에 해야 할 것인지를 정하여 운동하는 것이 좋다”며 “적게 먹고 운동을 많이 하여 단기간에 살을 빼면 요요가 오기 쉬우므로 식단 조절과 함께 적절한 유산소운동, 웨이트를 병행하여 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라잌스 뉴스팀>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