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원한 청량음료 생각나는 답갑한 상황 5가지

시원한 청량음료 생각나는 답갑한 상황 5가지

0 1515
Share

최근 유행어 중에 ‘답갑하다’라는 표현을 아시나요? 답답하고 갑갑한 상황을 이르는 인터넷 신조어인데요. 유독 바쁠 때 답갑한 상황에 처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입 안의 침은 바짝바짝 마르고 발을 동동 구르게 되고 서서히 짜증이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당장 도망가고 싶고, 답답한 마음을 뻥 뚫리게 해줄 시원한 사이다가 생각나기도 하죠.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만날 수 있는 답갑한 상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답갑한 상황은 언제인가요?

 

1. 길에서 외국인을 만났을 때

cider-foreigner

 

2. 휴대폰 배터리가 1% 남았을 때

cider-no-battery

 

3. 버스 배차 간격이 15분일 때

cider-no-bus

 

4. 횡단보도를 건너는데 신호가 걸렸을 때

cider-no-sign

 

5. 아무거나를 외치는 여자친구를 만났을 때

<라잌스>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