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침실에서 저지르고 있는 9가지 실수

지금 침실에서 저지르고 있는 9가지 실수

Share

침실은 일상 중에서도 가장 편안한 공간입니다. 잠을 자고, 사랑을 나누는 가장 중요한 공간이라고 할 수 있죠. 원 킹스 레인(One Kings Lane)의 스타일리스트인 알렉산더 레이드(Alexander Reid)는 “침실은 평온한 은신처”라고 말했습니다. 침실은 마음의 상태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치죠. 하지만 보통은 침실을 제대로 꾸미지 못한 채로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침실에서 흔히 저지르는 실수와 완벽한 침실을 완성하기 위한 9가지 팁을 지금 알려드립니다.

 

 

실수 1. 밝고 대담한 패턴의 침구
Urban Outfitters (left), STUDIO OINK (right)

개성을 강조하는 침대는 구매하고 싶은 욕구를 불러오지만 평온한 침실을 만들기 위해 좋은 아이템은 아닙니다. 정신 산만한 프린트 대신 하얗고 중성적인 침구를 사용하세요. 중성적인 베이스에 화려한 베개로 시각적인 흥미를 더해줄 수 있습니다. 비용도 훨씬 덜 든답니다.

 

실수 2. 비싼 침대 프레임
Wayfair (top), One King’s Lane (bottom)

침대는 부피가 크기 때문에 침대 프레임을 바꾸려 하면 큰 돈이 듭니다. 이럴 때는 색깔 있는 천을 씌워 장식할 수 있습니다. 천을 씌우면 훨씬 저렴하게 창의적인 침실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보다 더 저렴하게 침실을 꾸미고 싶다면 병풍이나 빈티지 도어 또는 직접 그린 그림을 활용할 수 있어요.

 

실수 3. 방치해둔 벽
Joel Barbitta

개성적인 침실을 원할 경우 액자보다 더 좋은 것은 없습니다. 벼룩시장에서 구한 것도 좋고 아니면 자신이 직접 만든 것이나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제품을 구매한 것도 괜찮습니다. 재미있는 그림을 벽에 걸어두면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실수 4. 손에서 떨어지지 않는 폰
Getty

전자 제품은 가능한 침대에서 멀리 떨어트려 놓으세요. 특히 휴대폰은 반드시! 스크린에서 나오는 블루라이트가 낮인 듯한 착각을 주어 신체에 혼동을 불러 옵니다. 때문에 쉽게 잠들지 못하죠. 뿐만 아니라 휴대전화의 박테리아가 얼굴에 감염될 확률도 있습니다.

 

실수 5. 정리되지 않은 침실
Getty (left), Athena Calderone (right)

침대가 어지러우면 마음도 어지러워집니다. 누가 마음이 어지러운 것을 좋아 할까요? 모든 것은 제자리가 있고 그 자리에 있어야 합니다.

 

실수 6. 제한된 조명
Serena Jae

침대에 있는 조명이 천장에 있는 전등뿐이라면 잘못하고 있는 겁니다. 침대 조명은 섹시하고 잔잔해야 합니다. 머리맡에 두는 전등용 조광기를 설치하세요. 전기 기술자도 필요없을 만큼 간단합니다.

 

실수 7. 미니 블라인드
Home Depot (left), The Red Threads (right)

침실은 프라이버시를 지켜줄 수 있어야 합니다. 때문에 블라인드는 빛을 차단하고 장식품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침실에 중요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미니 블라인드를 선호하지만 실제로는 먼지가 쉽게 묻고 위아래로 움직일 때마다 소음이 납니다. 로만 쉐이드나 천장에서 바닥까지 내려오는 두 개의 레이어를 이용해 보세요.

 

실수 8. 값비싼 매트리스
Sleepy’s (top), Casper (bottom)

매트리스는 무조건 비싼 것을 구매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다양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저렴한 가격의 매트리스를 판매하고 있고 소비자들은 좋은 품질의 매트리스를 좀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비싼 매트리스를 선택할 이유가 없습니다.

 

실수 9. 더러운 매트리스
Getty (top), Dyson (bottom)

집먼지 진드기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특히 침대에 많습니다. 대부분의 진공 청소기는 매트리스에 있는 수 천개의 집먼지 진드기를 빨아들이지 못합니다. 집먼지 진드기를 없앨 수 있는 청소 방법을 연구해야만 합니다. 그저 쓸어내는 것이 침대 청소의 전부는 아닙니다.

 

<라잌스>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