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친 당신에게 필요한 8가지 방법

지친 당신에게 필요한 8가지 방법

0 1842
Share

책상에서 고개를 떨구며 졸고 있다면 하루쯤 곤히 자야 한다는 신호일 거예요. 피로를 푸는 데는 휴식만큼 좋은 게 없으니까요. 하지만 피로도를 줄이는 데 일상의 작은 행동들이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알고 보면 숨 쉬는 것부터 먹는 것까지 모든 행동이 피로도와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홀리 필립스(Holly Phillips) 박사는 자신의 저서인 ‘The Exhaustion Breakthrough(피로 타파)’에서 문제의 근원을 찾아 피로도를 줄이는 몇 가지 쉬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했는데요. 여러분도 이 방법으로 피곤한 하루에서 벗어나 보세요.

 

1. 모든 걸 기록하세요.

필립스 박사는 자신의 실험에 참가한 사람들의 모든 행동이 세세하게 쓰여있는 7일간의 피로 일기가 아주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실험 참가자들은 무엇을 언제 먹는지, 수면의 질은 어떤지, 스트레스를 주는 것들은 무엇인지 세세하게 적어 두었습니다. 모든 것에 대해 기록하는 행위 자체가 자신의 에너지 수준을 알 수 있게 해준다고 하네요.

 

2. 몸을 점검하세요.

필립스 박사는 “머리에서 발끝까지 스스로 스캔하라. 긴장했거나 불편한 부위를 찾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악문 턱, 주름진 이마 또는 구부정한 자세 등 자신의 신체 부위 중에서 불편한 부분을 찾았다면 다음에는 이 문제들을 교정하기 위해 시간을 내라고 합니다. 나쁜 자세는 사람을 피곤해 보이게 하고 실제로 피곤함을 더 많이 느낍니다. 깊은 숨을 10번 쉬세요. 긴장이 풀리면 바로 몸의 에너지가 차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3. 숨을 잘 쉬세요.

필립스 박사는 “우리는 호흡하는 것을 굉장히 당연하게 여긴다.”고 말합니다. 호흡은 에너지를 만드는 아주 중요한 문제입니다. 박사는 “한 시간에 한 번은 의식적으로라도 숨을 크게 쉬어라. 숨을 잘 쉬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무의식에서도 보다 나은 숨을 쉴 수 있을 것이다.”고 말합니다.

올바른 호흡은 내 몸의 상태를 바로잡아 줍니다. 몸에 산소와 혈액이 잘 돌도록 가슴이 아닌 횡경막에서부터 숨을 깊게 쉬세요.

 

4. 혼자 자세요.

영원히 혼자 잠들라는 말이 아닙니다. 피곤한 이유를 찾을 때까지만 혼자 잠을 자라는 겁니다. 여기서 초점은 수면을 방해하는 것들을 최소화하는 겁니다. 옆에 있는 누군가가 뒤척이거나 알람을 맞춰 놓았다면 온전히 나에게 맞는 수면 습관을 들일 수가 없게 되죠.

수면 보호구역을 만들기 위해 모든 사람을 내보내고, 수면 마스크를 쓰고, 방 온도를 적절하게 맞춘 다음 전자 기기를 치우세요. 전자 기기에서 나오는 푸른 빛은 두뇌를 깨웁니다. 혼자 자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다른 이불을 덮으세요. 수면 방해를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5. 한 시간 이상 앉아 있지 마세요.

필립스 박사는 “앉아 있으면 깊게 숨쉬는 데 영향을 주고, 심장 박동을 낮추게 된다.”고 말합니다. 오래 앉아 있을 경우 많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데요. 최근 University Health Network 연구에 따르면 질병 발생율과 사망률을 높인다고 합니다. 필립스 박사의 말처럼 유타 대학의 연구에서도 시간당 2분만 걸으면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6. 낮잠을 자세요.

미국 국립수면재단(National Sleep Foundation)에 따르면 가장 이상적인 낮잠 시간은 40분 정도입니다. 낮잠은 집중력과 민첩성을 높여줍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다고 해도 낮잠이 밤의 숙면에 비할 바가 아니죠. 만약 낮잠을 오래도록 청하고 싶다면 분명 다른 이유가 있을 겁니다. 이 경우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해요.

 

7. 건강한 음식을 드세요.

당 성분으로 가득 찬 음식은 피하고, 보다 많은 에너지를 위해서 마그네슘과 철이 함유된 식품에 집중하세요. 이런 성분은 씨앗류, 땅콩, 생선, 야채에 많이 들어 있습니다.

또 아침을 거르지 말고 시리얼이나 토스트 한 쪽처럼 적은 양이라도 먹어서 몸을 깨워 주고 신진대사를 촉진시켜야 합니다.

 

8. 호르몬 상태에 관심을 두세요.

월경 날짜가 가까워지기 시작하면 많은 여성들은 몸이 붓고 불면증에 시달립니다. PMS(생리 전 증후군)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해 운동을 하거나 휴식을 취하기 위한 시간을 내야 합니다. 폐경기를 겪는 여성의 경우는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어 불면증이 올 수 있습니다.

이 외에 갑상선과 아드레날린 분비도 신체 에너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요. 갑상선 질환은 신진대사와 소화를 늦춰 피곤함을 느끼게 하고 아드레날린 질환은 만성 피로로 몸을 아프게 하죠.

 

피로는 결국 모든 문제가 모여 발생하는 부작용입니다. 충분한 잠을 자고 잘 먹었는데도 계속해서 피곤하다면 반드시 의사의 상담을 받아야 합니다.

 

<라잌스>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