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여성과의 저녁식사를 권하는 아내

다른 여성과의 저녁식사를 권하는 아내

0 1221
Share

“나는 당신을 사랑해요.

하지만 그 여자도 당신을 사랑하고 당신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해요.”

 

 

아내는 나에게 다른 여자와 저녁 데이트를 하라고 말했습니다.

결혼한 지 21년이 지난 시점이었습니다.

 

그녀가 말한 여성은 바로 내 어머니였습니다.

 

이미지2

 

어머니는 미망인이 된 지 19년째로

나는 바쁜 업무와 양육 문제를 핑계로 자주 찾아뵙지 못하고 있던 차였습니다.

 

아내가 내게 부탁한 그 날 밤.

나는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저녁을 함께 먹자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무슨 일 있니? 괜찮아?”라며 되려 걱정을 하셨습니다.

“무슨 일은요. 어머니와 둘이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요.”

어머니는 제 제안을 기쁘게 받아들였습니다.

 

어머니는 오랜만에 단장을 하고 천사처럼 미소 지었습니다.

차에 올라타면서 소녀처럼 얘기하셨습니다.

“친구들한테 아들과 데이트 한다고 말했더니 놀라더구나.

우리의 데이트가 궁금해 다들 안달이 났지 뭐니.”

 

어머니와 나는 아늑한 레스토랑으로 들어갔습니다.

메뉴를 읽다가 고개를 들어 어머니를 보니 미소를 지으며 저를 보고 계셨습니다.

“네가 어렸을 때는 내가 메뉴를 읽어줬는데 말이야.”

 

이미지1

 

어머니는 눈이 나빠 큰 글씨만 읽을 수 있으셨던 겁니다.

“이제 어머니가 쉬시고 제가 호의에 보답할 차례에요.”

나는 어머니가 메뉴를 고르실 수 있게 메뉴판에 있는 글자를 한 자 한 자 또박또박 읽어 드렸습니다.

 

저녁을 먹는 동안 우리는 특별할 것 없는 소소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심지어 이야기가 길어져 영화 시간을 놓쳤습니다.

데이트를 마치고 어머니를 집에 데려다 드리자 어머니는 말씀하셨습니다.

“다시 한 번 너와 외출하고 싶구나. 물론, 네가 동의한다면 말이야.”

나는 물론 좋다고 대답했습니다.

 

내가 집에 도착하자마자 아내는 저녁 데이트에 대해 물었습니다.

내가 대답했습니다. “아주 좋았어. 생각보다 훨씬.”

 

하지만 어머니와 다음 데이트를 즐길 수 없었습니다.

저녁 데이트를 즐긴 며칠 후 어머니는 심장병으로 돌아가시고 말았습니다.

갑자기 생긴 일이라 나는 어머니를 위해 어떤 일도 할 수 없었습니다.

 

이미지

 

그리고 얼마 후 나는 어머니와 내가 식사를 한 레스토랑으로부터 하나의 봉투를 받았습니다.

봉투에는 레스토랑 영수증 사본과 작은 쪽지가 들어있었습니다.

“내가 두 사람 몫을 미리 계산했단다. 와이프와 함께 즐거운 식사를 즐기렴.

내가 그곳에 있을지 알 수 없지만, 그 날 밤이 나에게 얼마나 좋았는지 얘기하고 싶었다.

사랑한다 아들아.”

 

그 순간,

나는 사랑한다는 말을 하는 것과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달았습니다.

인생에 가족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습니다.

 

<라잌스>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