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 ‘자매’! 자매라면 100% 공감하는 상황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 ‘자매’! 자매라면 100% 공감하는 상황

279
Share

혹시 당신에게도 언니가 있나요?
그렇다면?오늘의 포스팅에 공감하겠군요

오늘은 자매라면
한 번쯤 꼭 겪는 상황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동생의 시점에서 작성하였습니다.

 

1. 아껴둔 옷을 입으려고 할 때

Sisters lying on rug with golden retriever smiling at camera at home in the living room

그 옷은 아마 이미 없어졌을 겁니다.
대충 누가 입고 갔을지는 촉이 오네요.
다른 옷을 입고 약속 장소에 다녀왔더니
역시 생각대로?언니가 그 옷을 입고 집에 들어오네요.
언니의 옷장을?미리 스캔해두어야겠습니다..ㅎ

 

2. 가전 제품이 고장났을 때

Two cute little girls having bath with bubbles in bathtub

컴퓨터, TV 리모컨 등 집안 모든 가전제품이 고장나면
언니는 항상 제일 먼저 저에게 화를 내죠.
제가 뭘 어쨌나요? 어이가 없군요.
하지만 이게 우리의 현실입니다.
(언니가 고장 내고?동생에게 뒤집어 씌우는 건 일상다반사)

 

3. 언니에게 남친이 생겼을 때

Two Young Girls Walking Through Summer Field Carrying Teddy Bear

언니가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고 있군요.
하지만 간간히 언니의 비음 섞인 목소리가 들릴 때마다
전신에 소름이 끼칩니다.
도대체 왜 이런 어처구니 없는 대화를 들어야만 하는 걸까요?
남친은 언니의 본 모습을 알고나 있을까요?
만일 알면서도 만나는 거라면…. 콩깍지의 힘은 실로 위대한 것 같군요.

 

4. 같이 쇼핑할 사람이 없을?때

Close-up of two girls smiling

언니가 있어서 좋다고 생각하는 몇 안 되는 순간입니다.
친구들은 다들 약속이 있고, 혼자 쇼핑하기 싫을 땐
언니와 함께 쇼핑을 합니다.
같은 환경에서?자라서 취향이 비슷하기 때문에
나름 만족스러운?쇼핑이 됩니다.
뭐, 가끔 도움이?될 때도 있는 것 같네요.

 

5. 어렸을 때 (1)

Little cute girls with big suitcase and a map on tropical beach

무조건 언니가 입었던 옷을 물려받습니다.
옷 뿐만 아니라, 장난감, 학용품, 가방 등등….
전부 다 물려받았습니다.
간혹 부모님이 새로 사주시긴 하지만
제 옷의 90%는 언니가 입었던 옷들이죠.
외동딸인 친구들이 부럽네요…

 

6. 어렸을 때 (2)

Two Girls Baking In Kitchen

굉장히 사소한 일들로 싸웁니다.
(이건 지금도 마찬가지)
제가?아끼는 인형을 망가트렸다든가
저를?바보라고 놀렸다든가…
그럴 땐?늘 부모님께 일러서
언니가 혼나는 모습을 즐겁게 지켜보던 기억이 납니다^^

 

7. 부모님을 설득해야 할?때

Two Girls Playing In Bath Together

예를 들어서 통금시간을 늘리거나
친구들과의 여행을 위해 외박을 해야만 할 때
서로가 일심동체가 되어?부모님을 설득할 계획을 짭니다.
이 순간?만큼은 전우애<?>가 흘러넘치죠.

 

8. 힘든 일이 생겼을?때

Studio shot of young Hispanic sisters hugging

저에게?힘든 일이 생기면 매일 다투던 언니여도?정말 잘해줍니다.
사실, 언니는 내색하지 않아도 언제나?저의 편이거든요.
(하지만, 감동한 것을 내색하기란 굉장히 창피함.)

 

 

아, 이쯤 되니 알겠군요.
세상에서 ‘나’와 가장 가까운 친구는 바로 ‘자매’ 란 걸 말이죠. ^^
유사품으로는 형제 혹은 남매가 있습니다.
그들 모두 나와 가깝고도 먼?관계임을 그 누구도 부정할 수 없겠죠.

 

<라잌스>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