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에 안 물리는 천연 모기 퇴치법 8

모기에 안 물리는 천연 모기 퇴치법 8

0 1141
Share

여름이면 더위와 모기때문에 잠 못 이루는 날들이 많아집니다.

자려고 누웠는데 귓가에서 잉~ 잉~ 소리를 내면서 귀찮게 구는 모기.

모기 퇴치에 좋다는 로션, 스프레이, 젤을 이용해보지만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많아 주춤하게 되는데요.

그렇다면 모기 제거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천연 모기 퇴치제를 알려드릴게요.

섭취하거나 피부에 바르거나 나무를 심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8가지 천연 모기 퇴치제입니다.

 

 

1. 레몬 유칼립투스 오일

레몬 유칼립투스는 가장 잘 알려진 모기 퇴치 재료입니다.

집 주변에 이 식물을 심거나 맥이 뛰는 부분에 오일을 발라줘도 효과를 볼 수 있는데요.

이 향기가 많이 날수록 모기가 가까이 오지 않는다고 하네요.

레몬 유칼립투스 오일은 신선한 향기를 내고, 모기나 진드기같은 해충 퇴치 역할을 합니다.

모기에 물렸을 때 물파스를 바르면 괜찮아지는 것도 바로 유칼립투스 성분이 들어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2. 개박하 (캣닙)

fur-bee-784694_1920

 

일명 개박하로 불리는 캣닢이라는 허브에는 네페탈락톤이라는 천연 화학 물질이 들어있는데요.

바로 이 성분이 모기를 쫓아낸다고 합니다.

아이오와 주립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캣닢은 시중에 파는 해충 퇴치제보다 모기 퇴치 효과가 10배나 높은데요.

잎을 피부에 문질러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단, 모기 대신 고양이를 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니 주의하세요.

 

3. 레몬그라스

레몬그라스는 시트로넬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초나 오일을 사용할 수 있지만 식물이 훨씬 더 효과적인데요.

마당이나 베란다에 심어두면 조경이 좋아질 뿐만 아니라 모기 외에 다른 벌레들까지 쫓아줍니다.

 

 

4. 라벤더 오일

oil-1205635_1920

라벤더같은 허브에는 모기가 싫어하는 성분이 들어 있어 고대 로마 시대부터 방충제로 이용되어 왔습니다.

침대 옆이나 창틀에 라벤더 화분을 놓아둬도 좋고

모기에 물렸을 때 라벤더 오일을 발라주면 가려움이 해소되고 피부가 진정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5. 차나무 오일

차를 우려마신 후 찻잎을 말려 불에 태우면 모기는 물론 여러 벌레들이 얼씬도 못하게 됩니다.

또 모기에 물렸을 땐 찻물을 진하게 우려내 물린 곳에 발라주면 독성이 쉽게 사라집니다.

 

6. 옅은 색 옷 입기

모기는 푸른색, 보라색, 검은색 등 진한 색깔을 좋아합니다.

청바지나 군복을 뚫는 것도 다 진한 색상의 영향도 있답니다.

모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몸에 달라붙지 않는 옅은 색의 옷을 입는 게 좋습니다.

 

7. 맥주 덜 마시기

cheers-839865_1920

모기는 피부에 스테로이드와 콜레스테롤이 많은 사람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술과 고기를 즐겨 다량의 요산이 생성되는 경우도 모기의 타깃이 될 수 있으니

여름밤 맥주가 아무리 시원하다고 해도 적당히 마시는 게 좋겠습니다.

 
<라잌스>

Comments

comments

SIMILAR ARTICLE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