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아, JYP 가수인생 회의 느낄정도

[K팝스타4] 이진아, JYP 가수인생 회의 느낄정도

0 86
Share

kpopstar

그녀가 노래하는 순간, 심사위원단이 모두 침묵했다.

JYP, 양현석, 유희열을 모두 침묵시킨 주인공은 싱어송라이터 이진아였다.

23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에서?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이진아는 무척이나 떨면서 무대에 올랐다.

그러나, 입을 여는 순간 얇고 고운 목소리, 마치 헬륨가스를 마신듯한 그녀의 목소리에 심사위원들이 귀를 기울였다.

본인의 자작곡인 ‘시간아 천천히’ 의 전주를 연주하다가, 페달 소리가 안나온다며 잠깐 멈춘 순간 그 연주 솜씨에 이미 박진영과 유희열은 합격 스위치를 누르며 열광했다.
이진아가 보여준 음악은 신천지였다.

재즈에 그루브를 가미한 그녀의 음악은 이미 심사를 할 수준이 아니라고 심사위원단들은 수근수근 거렸다.

세 남자를 황홀경으로 이끈 이진아는 담담히 끝까지 노래를 불렀고, 유희열은?”본인이 꿈꿔왔던 여자 뮤지션이 드디어 이자리에 나타났다”고 극찬을 했다.

퇴장 후 인터뷰에서 박진영과 유희열은 본인들의 20년 음악생활에 회의가 들 정도라는 평가를 했다.
<라잌스 뉴스팀>

 

Comments

comments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