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Featured posts

 

2012년 1월,
유튜브에 올라온 동영상 하나.

%ea%b3%a0%ec%96%91%ec%9d%b4%ec%99%80-%ec%95%84%ea%b8%b0

 

이 영상은 5백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는데요.
영상의 제목은 ‘Cat talks to baby’ 즉, ‘아기에게 말 거는 고양이‘입니다.

응? 고양이와 아기가 대화를 한다고?

 

human-740259_1920
사람들은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동영상을 재생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금방 실망하고 맙니다.

(아마 당신도 실망하게 될지 모릅니다.)

물론, 영상에는 정말 그 둘이 대화하는 모습이 나옵니다.
아기가 말하면 고양이가 대답하죠.

no-one-believed-daddy-when-he-described-his-baby-and-cats-morning-ritual-so-he-caught-this
사람들이 실망했던 이유는
바로 두 사람의 언어에 있습니다.

고양이는 “야옹”

fqasj3dimoc-i-m-priscilla

 

아기는 “옹알옹알”

qjvluhtpx7u-janko-ferlic
고양이와 아기의 대화는
누구도 알아들을 수 없는 말들로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점이 하나 있습니다. 
전혀 알아듣지 못하는 우리와는 달리
고양이와 아기는 서로의 말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처럼 보인다는 겁니다. 

아기는
어떻게
고양이와
대화할 수
있었던 걸까요?

 

Rear view of a thoughtful businessman looking at a question mark
일본의 유명한 애니메이션 드래곤볼에서 부루마는
‘순수’하지 못해서 손오공과 함께 근두운을 타지 못했습니다.

고양이와 아기가 대화할 수 있었던 건
어쩌면 아기의 순수함때문은 아니었을까요?

Couple not talking after argument against weathered surface
한 편의 짧은 영상을 통해
소통에 대한 해답을 엿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친구, 연인 혹은 가족과 소통이 되지 않아 힘들었던 건
어쩌면 우리 마음이 투명하지 않았기 때문은 아닐까요?

상대방의 생각을, 마음을
좀 더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라잌스>

강아지, 고양이, 돼지, 소.
우리에게 굉장히 익숙한 동물들입니다.
어쩌면 살면서 접하게 되는 동물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하.지.만.
지구에는 약 870만 종의 다양한 생명체들이 숨을 쉬고 있다고 합니다.
그 중에는 동물원에서도 만나기 어려운 동물도 많은데요.

어쩌면 평생 단 한 번 보지 못할지도 모르는 신비한 생명체들! 
궁금하지 않으세요? 

지금부터 여러분은
스스로 눈을 의심하게 될 만큼 신비로운 동물들을 만나게 될 겁니다.
신비한 동물사전.. 그 현실판!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1. 가시용

1-%ea%b0%80%ec%8b%9c%ec%9a%a9

이 동물은 서양 신화에 나오는 드래곤을 닮아서 ‘가시용’이라고 불리지만
사실은 도마뱀입니다.  ‘가짜’ 머리를 가지고 있어서 포식자가 공격하면
진짜 머리는 숨기고 가짜 머리를 내어주죠.

2. 숲 살모사

2-%ec%88%b2-%ec%82%b4%eb%aa%a8%ec%82%ac

동양의 용을 연상시키는 뱀인 ‘숲 살모사’는 주로 나무 위에 사는 야행성 동물입니다.

3. 푸른 바다 민달팽이

3-%ed%91%b8%eb%a5%b8%eb%b0%94%eb%8b%a4-%eb%af%bc%eb%8b%ac%ed%8c%bd%ec%9d%b4

귀여운 미니어처 크기의 푸른 바다 민달팽이는 ‘블루드래곤’이라고도 불립니다.
따듯한 바다에 살며 보호색을 띠고 있어서 물 속에서는 절대 찾을 수 없다고 하네요.

4. 슈빌

4-%ec%8a%88%eb%b9%8c

이 거대한 새는 부리 모양 때문에 ‘슈빌’이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1m가 넘는 크기와 특이한 외형 때문에 공룡의 후예라고 불립니다.

5.파랑 비늘 돔
5-%ed%8c%8c%eb%9e%91%eb%b9%84%eb%8a%98%eb%8f%94

대서양에 서식하는 이 파란 물고기는 세상에서 가장 예쁜 물고기에 속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식용 물고기로 분류되는데 풍미 또한 훌륭해서 인기가 많습니다.

6. 예티 크랩

6-%ec%98%88%ed%8b%b0%ed%81%ac%eb%9e%a9

심해에 서식하는 이 게는 발톱과 다리가 흰 털처럼 생겼는데
그 모습이 마치 인도 신화에 나오는 ‘예티’와 비슷해서 예티 크랩이라고 불립니다.

7.  마귀 상어

7-%eb%a7%88%ea%b7%80%ec%83%81%ec%96%b4

동화 속 마귀처럼 생긴 이 상어는 이름 역시 ‘마귀상어’입니다.
무섭게 생긴 외모 때문에 바다에서 만날까 봐 겁부터 나는데요.
걱정하지 마세요. 수심이 깊은 곳에 살기 때문에
사람에게 실질적인 위험을 주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8.  붉은 입술 박쥐 물고기

8-%eb%b6%89%ec%9d%80-%ec%9e%85%ec%88%a0-%eb%b0%95%ec%a5%90-%eb%ac%bc%ea%b3%a0%ea%b8%b0

갈라파고스 섬에 서식하는 이 생명체는 수영을 못하지만 ‘물고기’라고 합니다.
가슴의 지느러미를 이용해서 바다 밑바닥을 기어 다니죠.

9.  오카피

9-%ec%98%a4%ec%b9%b4%ed%94%bc

중앙아프리카 콩고에 서식하는 오카피는 얼룩무늬 때문에
얼룩말과 비슷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기린과에 속하는 동물이라고 합니다.

10.  바비루사

10-%eb%b0%94%eb%b9%84%eb%a3%a8%ec%82%ac
‘돼지사슴’이라고 불리는 ‘바비루사’는 인도네시아에 서식하는 멧돼지입니다.
4개의 송곳니를 가지고 있는데, 이 송곳니는 계속 자라서 자주 갈아주지 않으면
두개골까지 관통할 수 있다고 합니다.

11. 핑크 요정 아르마딜로

11-%ed%95%91%ed%81%ac-%ec%9a%94%ec%a0%95-%ec%95%84%eb%a5%b4%eb%a7%88%eb%94%9c%eb%a1%9c

몸길이 10~15cm. 아르마딜로 종 가운데 가장 작고
등딱지는 옅은 핑크색을 띠어 ‘핑크 요정 아르마딜로’라고 불립니다.

12. 게레누크

12-%ea%b2%8c%eb%a0%88%eb%88%84%ed%81%ac

기린과 비슷해 보이는 게레누크는 동아프리카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목은 기린처럼 길지만, 영양과 동물입니다.

13. 갈기 늑대

13-%ea%b0%88%ea%b8%b0%eb%8a%91%eb%8c%80

다리가 유난히 긴 이 늑대는 남미의 초원지대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드넓은 초원지대에 적응하기 위해 다리가 길어졌다고 합니다.

14. 판다 개미

14-%ed%8c%90%eb%8b%a4%ea%b2%8c%eb%af%b8

얼룩덜룩한 무늬가 판다 곰과 닮았다 해서 ‘판다 개미’라 불리는 개미입니다.
칠레에 서식하며,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는 침을 가지고 있어서
발견하면 물리지 않게 조심해야 합니다.
────────
모두 지구 상에 존재하는 동물들입니다.
하지만 더 이상 볼 수 없을지 모르는 동물들이기도 하죠.

과학자들은 말합니다.
“인간의 서식지 파괴, 도시 확장, 환경오염 등으로 인해
24시간마다 지구 상의 150~ 200여 종 생물들이 멸종되고 있다.”

우리가 관심을 갖지 않으면
이제 이 신비한 동물들을 만화나 영화 속에서나 만나게 될지도 모릅니다.

 

<라잌스>

0 74


올 여름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드라마 W를 기억하시나요?

드라마를 본 분들이라면 이 그림이 굉장히 낯익을 텐데요.
따뜻한 감성을 녹여낸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의 작품들입니다.

드라마에서는 퍼엉 작가의 일러스트북 ‘편안하고 사랑스럽고 그래‘가
주인공 커플의 사랑을 표현하는 매개체로 등장하면서 화제가 된 바 있죠.

퍼엉은 연인들의 평범한 일상에 그녀만의 따뜻한 감성을 입혀 그려내는데요.
국내를 넘어 이미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그녀의 작품.
지금부터 그녀만의 따뜻한 감성을 만나보기로 해요.

 

 

 

 

 

 

 

 

 

 

 

 

 

 

 

 

<라잌스>

0 103

“커피, 건강에 좋을까?”

질문을 받는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그 답은 달라질 것입니다.

커피와 건강의 상관관계는 학계에서도 이미 뜨거운 논란의 대상이었는데요.
그들이 말하는 커피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요?

 

Smoking hot coffee with coffee beans

1. 커피는 두뇌 기능과 신진대사에 좋습니다.

커피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많은 연구에 따르면, 카페인은 단기적으로 두뇌 기능과 인지 능력을 향상시킨다고 합니다.
또한 신진 대사를 촉진시키고, 운동 능력을 높여준다고 하는데요.

단, 이 효과들은 단기적으로 나타나며 내성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점, 기억하세요.

 

2. 커피는 알츠하이머 병, 파키슨 병을 예방합니다.

Senior woman holding ink drawing of brain

포루투갈 코임브라 대학, 미국 플로리다 알츠하이머병 연구센터,
미국 사우스 플로리다 대학 등의 일부 보고서에 따르면
커피는 알츠하이머 병, 파킨슨 병과 같은 인지 기능 저하 및 기타 신경 퇴행성 질환을 예방해 준다고 합니다.

하루 3~5잔의 커피가 가장 좋다고 하네요.

 

3. 커피는 우울증을 예방합니다.

2011년도 하버드 연구에 따르면,
커피를 많이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20%정도 낮다고 합니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 만큼 자살률 또한 줄었는데요.

실제로 2012년 뉴 잉글랜드 의학 저널의 연구에서 50~71세까지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 확률이 현저히 낮았다고 합니다.

 

4. 커피는 수면을 방해합니다.

Couple In Bed With Wife Suffering From Insomnia

커피에 함유된 카페인은 우리 건강에 도움을 주지만
반대로 과민, 불안, 심장 두근거림을 일으키며 심하면 공황발작까지 일으킬 수 있습니다.
만약 카페인이 몸에 과한 자극을 준다면 여러분은 당장 커피를 끊으셔야 합니다.

또한 카페인은 수면을 방해하고, 수면의 질을 악화시킵니다.
따라서 숙면을 취하고 싶은 날에는 커피를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라잌스>

0 41

거울 속에 나와 닮은 아기가 등장한다!
그리고 그 아기는 나와 똑같이 움직이는데….?

세계적인 생수 브랜드 에비앙(Evian)의 소셜 캠페인 광고  Baby&me입니다.
‘물을 마시면 젊어진다’는 에비앙의 대표 컨셉을 아주 귀엽고 효과적으로 표현했는데요.
광고에 등장하는 아기들이 너무 귀여워서 심쿵사하게 될지도 몰라요.

너무너무너무 귀여워서 자꾸자꾸자꾸 보고 싶은 에비앙 광고!
지금부터 함께 감상해볼까요?

 

 

<라잌스>

0 387

믿기시나요?

매일 마시는 커피에 ‘이것’만 넣으면 
건강과 다이어트는 물론, 머리가 똑똑해지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커피에 설탕, 크림 대신 ‘이것’을 넣는다고 하는데요.

‘이것’을 넣은 커피는 우리나라에서도
‘방탄커피’란 이름으로 불리며 유행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무엇일까요?

butter-1449453_1920

‘이것’의 정체는 바로 버터입니다. 
물론 일반 버터가 아니라 ‘목초 버터’여야만 하는데요. 

목초 버터는
야생의 풀을 먹고 자란 소에게 얻을 수 있는 유기농 버터로, 

시중에 파는 버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고소하답니다. 

그렇다면 왜! 
커피에 목초 버터일까요?

그 이유는 ‘소’에게서 찾을 수 있습니다.

jmjnnq2xfoy-annie-spratt

대부분의 소는 농장에서 옥수수나 콩을 먹고 자랍니다.
목초에 비해 비용이 적게 들고 소가 더욱 빨리 포만감을 느낀다는 이유때문입니다. 

하지만 옥수수와 콩을 먹고 자란 소의 우유에는
사람에게 좋지 않은 지방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반면, 벼나 콩 등의 목초를 먹고 자란 소들은 양질의 우유를 생산해내는데요.
이 우유로 만든 버터의 품질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목초 버터가 좋은 이유 세 가지를 살펴보겠습니다.

 

 

1. 건강해집니다.

oi_utj7dkzg-volkan-olmez

목초 버터는 콜레스테롤이 함유되어 있지 않고
오히려 이를 통제하는 지방인 오메가3와 오메가6가 적정량 들어있습니다.
또 비타민k를 포함하고 있어 심장 질환 리스크를 낮춰줍니다.

 

2. 다이어트에 좋습니다.

kfcdflbu6za-christopher-campbell

매일 아침 목초 버터 커피를 마시면 
목초 버터의 CLA(공액리놀렌산)가 지방을 태워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줍니다. 
특히 과체중에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3. 똑똑해집니다.

lnwn_a9rgho-aaron-burden

커피에 건강한 지방이 더해지면 ‘케톤’이라는 물질이 생성됩니다.
케톤은 인지능력을 높여주는 물질로, 

목초 커피의 건강한 지방이 커피와 만나 똑똑해지는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여유와 힐링을 선사하는 커피. 
이미 일상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기호식품이 되었는데요. 
이제부턴 그냥 커피 대신 목초 버터 커피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요? 

당신의 삶이 바뀔지도 모릅니다.

 

 

<라잌스>

0 117

내 집 마련!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바람이죠.
하지만 매일 끼니를 챙기기에도 버거운 저소득층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이란 평생을 다 바쳐도 이루기 어려운 꿈인데요.
여기, 그런 사람들을 위한 특별한 내 집 마련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아쉽게도 한국이 아니라 미국의 이야기이긴 하지만요.

미국 저소득층에게 희망을 주는 디트로이드 주의 ‘Tiny Homes’ 프로젝트!
그 부러운 사연, 함께 알아볼게요.

 

 

이 프로젝트는 Faith Fowler라는 목사가 이끄는
비영리단체 “Cass Community Social Services(CCSS)”에서 시작되었는데요.
Faith 목사는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가난의 되물림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왜 끝까지 가난한가?’

그리고 그 문제의 키워드를 ‘집’에서 찾아냈습니다.
집을 가지지 못한 사람들은 집세 때문에 계속해서 가난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이렇게 시작한 Tiny Homes, 작은 집 프로젝트의 과정은 이렇습니다.
먼저 CCSS는 주변이나 보호시설들을 다니면서 이사할 준비가 되어 있는 저소득층 사람들을 찾아냅니다.
그리고 그들에 대한 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임차인을 선정하는데요.
선정된 임차인들은 월급의 1/3 이하의 돈을 내고 1년간 집을 빌릴 수 있습니다.
렌탈 비용은 제곱미터(m2)당 1달러로,
평균 35m2(약 10평)정도 되는 작은 집의 월세는 겨우 35달러(한화 약 4만원)입니다.

 

 

월세 5만원의 집! 이 사실만으로도 무척 놀라운데요.
CCSS프로젝트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7년간 성실하게 월세를 내다 보면 그 집은 자연스레 임차인의 소유가 됩니다.
그 때부턴 ‘빌린’ 집이 아니라 진짜 ‘내’ 집이 되는 것이죠!

 

 

이 작은 집들은
포드 모터 펀드(Ford Motor Fund), RNR 재단(RNR Foundation) 그리고 맥그리거 펀드(McGregor Fund) 등
재단들과 민간인들의 기부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데요.
집들은 전부 다른 스타일로 디자인되어 저마다 독특한 건축 양식과 외관을 자랑합니다.

 

 

현재 디트로이트 주에는 25채의 단독 주택을 지을 땅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이 땅에 저소득층의 주거를 위한 작은 집들이 하나씩 세워지고 있는데요.
첫 번째 집은 2016년 9월에 이미 완공되었고,
지금까지 6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 프로젝트에 신청한 상태라고 합니다.

━━━━━━━━━━━
가난한 사람들에게 내 집 마련의 꿈을 꾸게 하는 가슴 따뜻한 프로젝트!
기부를 행하는 사람들이 있어 아직 세상은 살 만한 것 같습니다.

 

<라잌스>

0 29

Cross walk in Paris, France with group of people.

칙칙한 콘크리트 바닥 위 줄줄이 나열된 하얀 줄.
일반적인 횡단보도는 이렇습니다.
전 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똑같은 모습이죠.

그런데, 스페인 마드리드에는 특별한 횡단보도가 있다고 합니다.
횡단보도의 변신! 궁금하신가요? 지금부터 특별한 횡단보도를 공개합니다.

 

알록달록한 횡단보도.
불가리아의 아티스트, 크리스토(Christo Guelov)의 작품입니다.
그는 다양한 기하학 패턴으로 횡단보도 사이를 촘촘하게 채웠는데요.
그저 몇 개의 줄을 더했을 뿐인데 도시 풍경이 확 달라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크리스토의 횡단보도는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하는 데 그치지 않습니다.
화려하게 꾸며진 횡단보도는 교통사고 확률을 낮추는 역할까지 톡톡히 하는데요.
보행자는 횡단보도를 걷는 게 즐거워져 무단횡단을 덜하게 되고,
밤에도 운전자의 눈에 잘 띄어 교통사고 확률이 낮아지는 효과를 불러오게 됩니다.

실로 예쁘고 착한 횡단보도 프로젝트를 진행한 크리스토.
그는 주로 학교 앞 횡단보도를 스케치북으로 삼았는데요.
안타까운 어린이 횡단보도 사고를 줄이는 것이 그 이유라고 하네요.

 

 

시각적인 아름다움은 물론, 시민의 안전까지 생각한 크리스토의 아이디어!
그의 작품이 더욱 멋있게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라잌스>

0 69

 

 

와인 한 잔, 두 잔, 세 잔!

와인 3잔을 비운 사람들의 표정을 보신 적 있나요?
힘든 하루 끝, 웃음이 필요한 분들에게 단 3잔의 와인을 추천하고 싶은데요.
다음 사진들을 보시면 그 이유를 바로 알 수 있습니다.

 

1

 

2

 

마르코스 알베르티(Marcos Alberti)는 “세 잔” 프로젝트를 통해
와인 3잔을 마신 사람들의 표정 변화를 사진에 담았습니다.
이 사진 프로젝트는 친구와의 농담과 몇 잔의 술에서 시작되었는데요.
원래 퇴근 후 와인을 마시는 친구들의 모습을 찍던 게 시초였죠.

 

3

 

4

 

그러나 이미지가 공유되면서 “세 잔” 프로젝트는 큰 인기를 끌기 시작했습니다.
입 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첫 주에 100만 뷰 이상을 기록하고 1,800개의 댓글이 달렸죠.
알베르티는 더 많은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다른 사람들의 사진도 찍었습니다.

 

5

 

6

 

알베르티가 찍은 스냅 사진에선 와인이 한 잔씩 늘어날 때마다
사람들의 표정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일어나는데요.

 

7

 

 

와인 3잔이 들어가고 나서야
스트레스와 피로 속에 감춰져 있던 미소가 환하게 드러나는데요.
같은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다른 표정이 놀랍습니다.

웃음이 실종된 월요일, 사라진 미소를 되찾고 싶다면
오늘 저녁, 와인 세 잔 어떤가요?

 

0 241

어느덧 끝자락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을.
가을의 끝을 그 누구보다 아쉬워 할 소녀가 있습니다.
그녀는 바로, 나뭇잎 아티스트 조안나(Joanna Wirazka) 입니다.

 

올해로 17살인 조안나는 SNS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천재 아티스트인데요.
그녀의 큰 특징은 바로 낙엽을 캔버스 삼아 그림을 그린다는 점입니다.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 그녀만의 독특한 작품 세계!
지금부터 함께 감상해 볼까요?

1. 파라다이스

2. 베니스 운하

3. ‘2015년 11월 파리 테러’의 희생자들을 추모한 작품

4. 대회전 관람차

5. 충실한 친구들

6.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풍

7. 별이 빛나는 밤의 도시

8. 강렬한 오렌지 색의 석양

9. 행복

10. 별 아래 정원

11. 천국에 온 것을 환영하는 네온 홍학


<라잌스>

RANDOM POSTS

0 74
올 여름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드라마 W를 기억하시나요? 드라마를 본 분들이라면 이 그림이 굉장히 낯익을 텐데요. 따뜻한 감성을 녹여낸 일러스트레이터 '퍼엉'의 작품들입니다. 드라마에서는 퍼엉 작가의 일러스트북 '편안하고...